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관동맥 스텐트 환자, 최적 단일-항혈소판제 요법 규명

클로피도그렐이 아스피린 보다 ‘전체 사건수·혈전·출혈’ 모두 경감 확인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관동맥-스텐트 환자 세계치료지침 변화 전망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09:53]

관동맥 스텐트 환자, 최적 단일-항혈소판제 요법 규명

클로피도그렐이 아스피린 보다 ‘전체 사건수·혈전·출혈’ 모두 경감 확인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관동맥-스텐트 환자 세계치료지침 변화 전망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5/28 [09:53]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관동맥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를 위한 최적의 단일 항혈소판제 요법을 규명했다. 관동맥스텐트 시술 이후 안정된 환자들에게 사용하는 단일-항혈소판제로 아스피린보다는 클로피도그렐이 우월하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증명한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로 전 세계적으로 치료지침이 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병원 심혈관센터 김효수 교수팀(구본권, 박 경우, 양한모, 한정규, 강지훈)은 관동맥스텐트 시술을 받은 이후 안정기에 접어든 환자들에서 혈전합병증과 출혈합병증을 동시에 낮추는 이상적인 단일-항혈소판제 용법을 정립했다고 밝혔다.

 

국내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다기관 임상연구인 HOST-EXAM RCT의 결과가 5월 16일 미국심장학회 연례대회인 ACC2021의 LBCT(Late-Breaking Clinical Trial)세션에서 김효수 교수의 발표를 통해서 세계에 전파됨과 동시에 최고 권위지 란셑(The Lancet. IF=60.39)에 논문으로서 공개됐다.

▲ 이번 연구의 디자인 = 관동맥스텐트 시술 이후에 급성 부작용이 없이 안정된 환자를 대상으로, 장기혈전예방 치료로서의 단일-항혈소판제 요법으로서, 클로피도그렐 대 아스피린 투약을 비교하기 위해서, 무작위 배정 이후 24개월 시점까지 경과를 분석했다.

‘HOST-EXAM trial’라고 명명된 연구에는 8년간 전국 37개 병원의 연구자들이 약 5,500명의 관동맥 스텐트 삽입 환자를 동재했다.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관동맥 스텐트 시술을 받고 약 1년 동안 재발이나 합병증 없이 안정된 환자들로서 이후 장기혈전예방 치료로서 단일-항혈소판제 요법이 필요한 환자들이었다.

 

김 교수팀은 단일-항혈소판제 요법으로서 아스피린 100mg 혹은 클로피도그렐 75mg 을 무작위 배정해 투여하고 24개월 동안 관찰한 결과, 일차목표점인 ‘모든 심장·뇌혈관 관련 사건’의 발생 건수는 클로피도그렐 군에서 5.7%, 아스피린 군에서 7.7%였으며(위험비 0.73, 95% 신뢰구간 0.59, 0.90), 유의수준 p=0.0035) 심장뇌혈관 사건들을 세분화해 분석한 결과, 혈전 사건과 출혈 사건 모두 클로피도그렐 군에서 유의하게 적게 발생했다.

▲ 이번 연구의 일차목표점 비교결과 = 24개월 동안 발생한 모든 심장/뇌혈관 사건수가, 클로피도그렐 군에서는 5.7%이었고, 아스피린군에서는 7.7%에 달했다. 클로피도그렐 군이 유의하게 심장/뇌혈관 사건을 경감시킨다는 것을 증명했다.

결론적으로 관동맥스텐트 시술 이후에 급성기를 무사히 통과한 안정된 환자에게 일생 동안 투여할 단일-항혈소판 치료제로서 클로피도그렐이 전체 사건 수 27%·환자의 혈전 및 출혈 사건도 각각 30%씩 경감시켜 아스피린보다 우월한 것이 증명됐다.

 

기존 세계 치료지침에서는 관동맥스텐트 시술 이후에 안정된 환자들에게 사용하는 단일 항혈소판제로서 아스피린을 권장했지만 이는 2000년대 이전 연구를 바탕으로 이루어진 권장사항으로 당시에는 관상동맥질환의 치료가 현재의 치료 방법과 매우 상이했고 현재 표준치료인 최신약물방출스텐트도 사용되지 않았다.

 

2000년대 들어서 아스피린과 다른 항혈소판제인 클로피도그렐이 진료현장에 널리 적용되고 안전성이 입증되었으나 단일-항혈소판제로서 아스피린과 클로피도그렐을 비교하는 연구가 없어 치료지침에서는 아스피린을 권장하고 있었지만 실제 진료현장에서는 클로피도그렐이 적지 않게 사용되는 등 혼란이 있었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김효수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서 관동맥스텐트 시술 이후에 안정이 된 환자들에게 사용하는 단일-항혈소판제로서 아스피린보다는 클로피도그렐이 우월하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할 수 있었으며 연구 결과는 전 세계 의사들에게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전세계적으로 치료지침이 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3년에 시작해 8여년 만에 첫 논문을 출판하고 이어 후속 논문들을 낼 예정인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MRCC(센터장 강현재)의 관리와 연관 기업체들의 연구비 출연을 바탕으로 서울대병원 심혈관센터에서 수행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동맥 스텐트, 단일 항혈소판제, 클로피도그렐, 아스피린,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