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자안전 활동 강화를 위한‘지역환자안전센터’운영

환자안전법에 따라 중소병원, 의원 및 약국 등의 환자안전 활동 지원 수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09:32]

‘환자안전 활동 강화를 위한‘지역환자안전센터’운영

환자안전법에 따라 중소병원, 의원 및 약국 등의 환자안전 활동 지원 수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4/02 [09:32]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지역환자안전센터의 지정 및 운영 등에 관한 고시」을 제정하여 올해 4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환자의 보호 및 의료질 향상을 위한 지역별 시책을 수행하고,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시책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역환자안전센터’를 지정할 수 있다.
 

지역환자안전센터의 지정을 위해 지정기준, 절차 등이 담긴 지정계획을 공고(지정예정일 2개월 전까지)하고, 신청서를 제출한 의료기관·협회·단체를 선정평가위원회(대학교수를 포함한 환자안전전문가 9인 이내)의 심의를 거쳐 지역환자안전센터로 지정한다.

 

지정된 지역환자안전센터는 3년 동안 환자안전 교육 및 홍보, 환자안전사고 보고 지원 등의 환자안전 관련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신청자격은 500병상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의료법에 따른 중앙회 및 의료기관단체, 대한약사회 그 밖에 사업수행에 필요한 전문인력과 전담인력을 갖춘 협회 또는 단체이다.

 

보건복지부와 의료기관평가인증원(중앙환자안전센터)은 ’19년과 ’20년 각각 4개 기관(대학병원 2개소, 관련단체 2개소)을 대상으로 지역환자안전센터 예비사업을 운영하였다.

 

예비사업에서는 보건의료인 대상 온/오프라인 교육, 환자안전 캠페인 실시, 중소 의료기관 맞춤 컨설팅 제공, 중앙환자안전센터의 주의경보 및 정보제공지 배포·안내 등을 수행하였으며,예비사업 결과를 기초로 본사업에서 지정기관의 역할·사업 범위 등 효율적 운영방안, 사업비 관리지침, 환자안전 강화 방안 등을 마련했다.

 

지정계획은 보건복지부(https://www.mohw.go.kr) 및 중앙환자안전(https://www.kops.or.kr )에 공고할 예정이며, 지정신청 접수 기간은 4~5월 간이다.

 

보건복지부는 선정평가위원회의 평가(5~6월)를 거쳐 적정한 기관  및 협회·단체를 지역환자안전센터로 지정(7월 1일)하고, 지정기관 및 단체는 매년 환자안전사업을 위한 사업비 일부를 지원받아 환자안전 관련 사업을 수행한다.

  

지정된 지역환자안전센터는 매 연말 사업결과 보고서를 제출하게 되고, 3년 차가 되는 ’23년 12월 재지정 절차를 통해 지역환자안전센터로 재지정을 받으면 계속 환자안전 관련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보건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지역환자안전센터는 중앙환자안전센터와 유기적 업무 연계로 지역 중소 보건의료기관 등에게 환자안전사고 관련 교육 사업, 예방 및 홍보 활동, 환자안전사고 보고 지원 등을 수행함으로써, 환자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통해 환자 안전 및 의료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21년도 실적을 평가하여 점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