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데이터 활용생태계 확산 혁신전략 공유

복지부, 민간병원 데이터 공유·연계 분양지원 허브 역할 확립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2:00]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데이터 활용생태계 확산 혁신전략 공유

복지부, 민간병원 데이터 공유·연계 분양지원 허브 역할 확립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3/31 [12:00]

【후생신보】 병원별로 쌓여있는 임상자료를 공유·개방·연계 활용하는 인프라를 지원함으로써 국민들의 임상데이터 기반의 혁신적 연구를 활성화하는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4월 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최초로 지정된 5개 연합체(consortium, ‘이하 컨소시엄’)는 그간 구축된 활용기반을 통해 성과 창출 중심의 사업을 추진하고,  2021년에는 보건복지부 지정 전문병원이 포함된 2개 컨소시엄(고려대의료원, 한림대성심병원)을 신규로 지정하여, 사업 모형을 다양화할 예정이다.

 

 

이번 착수보고회에서는, ‘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이  공동 데이터활용협의체가 데이터 활용 의사결정 창구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다양한 참여병원간 학습과 민간 의료빅데이터 플랫폼을 고도화할 수 있는 공동의 장을 마련하는 방향을 공유하고, 의료데이터 연구수요자, 국책과제 참여자 등 외부 연구자에게도 참여기회를 제공하고, 데이터의 종류·구조·형태 등 공개를 통해 필요한 데이터에 대한 수요 및 공급을 지원하는 활용기반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기존 5개 컨소시엄은 누적환자 수 4,700만 명에 달하는 대규모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의료빅데이터 활용생태계 확산을 위한 혁신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며,각 컨소시엄은 임상데이터저장소(CDW, Clinical Data Warehouse)의 데이터 다양성 확보, 다기관 보유 데이터의 호환‧연계‧결합을 위한 표준화 활동 및 관리 강화, 개방형 데이터 제공 포털 고도화, 데이터 거버넌스 영역 강화를 통해 데이터 활용 파이프라인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산업계, 대학, 의료기관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다기관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제공 포털 고도화하고, 행정업무 유연성을 위한 공동 데이터심의위원회를 설치를 통해, 접근이 쉽고, 효율적인 데이터 거버넌스 영역의 개선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특히, 올해 선정된 신규 2개 컨소시엄은 전문병원이 새롭게 참여하여,  다양하고 혁신 가치가 있는 전문질환 특화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해,  질환 특화 DB 저변 확대에 기여하게 된다.
 

김안과병원(고려대의료원), 한길안과병원(한림대성심병원)은 안과질환 데이터세트 구축을 통해 황반변성, 녹내장 등 안과질환을 조기 진단·예측하는 새로운 안과질환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하고자 하며, 환자사례가 적어 정확한 치료법이 없었던 어지럼 환자의 데이터셋을 구축하여, 정확한 진단 및 치료목적 안구운동의 가이드를 개발할 계획이다.

 

심장전문병원인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에서는 심전도, 심음, 경동맥 초음파 등 원천데이터를 포함한 심혈관질환 특화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인공지능 개발과 빅데이터 연구를 뒷받침할 것이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제2차관은 “앞으로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이 지속가능한 보건의료생태계 조성의 핵심으로 의료혁신과 산업혁신을 앞당길 선도모델이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민간병원 데이터를 공유·연계할 수 있는 분양지원 허브로서의 역할을 확립하여 각 컨소시엄별로 자립화 모델을 완성시켜 나가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