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근경색증 환자에 가장 적합한 약물 스텐트는?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지속형-분해형 폴리머 약물 스텐트 연구 결과 발표
지속형-폴리머 약물스텐트, 사망·재시술율 등 효과·안전면 분해형과 차이 없어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09:29]

심근경색증 환자에 가장 적합한 약물 스텐트는?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지속형-분해형 폴리머 약물 스텐트 연구 결과 발표
지속형-폴리머 약물스텐트, 사망·재시술율 등 효과·안전면 분해형과 차이 없어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3/24 [09:29]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대규모 연구를 통해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게 시술하는 스텐트에 적합한 약물용출 방식을 규명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팀(박경우·강지훈)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약물 스텐트 임상연구 결과,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가 분해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에 비해 안전성 및 효과에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 김효수 교수                                       ▲ 박경우 교수                                       ▲ 강지훈 교수

급성관동맥증후군은 심장근육에 혈류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죽상경화증으로 좁아진 상황에서 급성으로 혈전이나 혈류장애가 악화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급성심근경색, 급사로 이어질 수 있는 위중한 병이다.

 

좁아진 혈관을 확장하는 스텐트를 삽입해 협착 부위를 넓히는 시술이 일반적인 치료인데 과거에는 스텐트 시술 이후 재협착이 큰 문제였다. 따라서 최근에는 이를 막기 위해 약물을 표면에 입힌 스텐트가 주로 사용된다.

 

2011년 유럽 인증 후 국내에 도입된 분해형-폴리머 약물 스텐트는 시간이 지나면 약물은 흡수가 되고 폴리머는 남는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와 달리 약물과 함께 폴리머도 서서히 녹아 체내에 완전히 흡수된다. 따라서 기존에 사용했던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에 비해 안전성과 효과가 뛰어날 것으로 여겼었다.

김 교수팀은 40개 센터에서 6년 동안 스텐트 시술을 받은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 3,413명(지속형-폴리머; 1,713명, 분해형-폴리머; 1,700명)을 대상으로 환자마다 ▲1차평가 사건(모든 원인 사망, 비치명적 심근경색, 모든 혈관 재개통술)과 ▲2차평가 사건(심장 사망, 목표혈관 심근경색, 목표병변 혈관재개통술)으로 나눠 분석했다.

 

연구 결과,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 그룹은 1차평가 사건 발생율이 5.2%로 분해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의 6.4%와 차이가 없었는데 2차평가 사건 발생율에서는 2.6% 대 3.9%로 우월한 결과를 보였다. 이는 목표병변 혈관재개통술의 감소가 주원인이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관상동맥 스텐트의 약물방출 폴리머 기술을 비교 분석한 최초의 대규모 임상연구”라며 “환자에게 적합한 스텐트 선택의 지침을 제시해 진료현장 의사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심장분야 국제 최고 권위지인 ‘서큘레이션(Circulation, IF;23)’ 최근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심근경색증, 약물 스텐트,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지속형 폴리머 약물 스텐트, 분해형 폴리머 약물 스텐트,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 박경우 교수, 강지훈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