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나치게 말라도 심근경색·뇌졸중 잘 걸린다

서울대병원 조비룡 교수팀, 심한저체중 뇌졸중 38%·심근경색 86% 더 발생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6:40]

지나치게 말라도 심근경색·뇌졸중 잘 걸린다

서울대병원 조비룡 교수팀, 심한저체중 뇌졸중 38%·심근경색 86% 더 발생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3/08 [16:40]

【후생신보】  일반적으로 비만일수록 각종 질병으로 사망 위험도가 높고 마른 사람들은 심뇌혈관계 질환이 덜 생길 것으로 여겨져 왔지만 저체중도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심한저체중이면 정상체중에 비해 뇌졸중 38%, 심근경색이 86% 더 많이 발생했으며 저체중 정도가 더 심할수록 사망률도 높아졌다.

▲ (왼쪽부터) 조비룡 교수, 박진호 교수, 권혁태 교수, 윤재문 교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조비룡 교수팀(박진호, 권혁태, 윤재문)은 약 400만 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저체중과 심뇌혈관질환 발생률,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가면 제2형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혈증 발생이 2배 이상 증가하고 심근경색, 뇌졸중과 같은 심뇌혈관질환 사망률도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조 교수팀은 저체중 군을 경미한저체중(BMI 17~18.5), 중등저체중(BMI 16~17), 심한저체중(BMI 16 미만)으로 나눠 정상 군(BMI 18.5~23)과 비교한 결과, 저체중 정도가 더 심할수록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발생도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심한저체중 군은 정상 군에 비해 뇌졸중이 38%, 심근경색이 86% 더 많이 발생했다. 또한 저체중 정도가 더 심할수록 사망률도 높아졌다.

권혁태 교수는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근육 감소를 가장 큰 원인으로 추정한다”며 “근육이 많을수록 운동능력과 심폐능력이 좋다. 저체중은 근육이 상대적으로 적어 심뇌혈관 합병증에 더 취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진호 교수는 “비만 관리의 중요성은 지속적으로 강조돼 온 것에 비해 저체중의 위험성은 비교적 간과되어 왔다. 평소 균형있는 식사와 규칙적인 유산소, 근력 운동으로 체중과 근육량을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조했다.

 

한편 조 교수팀의 연구는 관련 분야 최고 권위지 ‘악액질·근감소·근육(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 IF: 9.802)’ 최근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