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 화이자 백신 1호 접종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5:46]

인천 화이자 백신 1호 접종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3/08 [15:46]

【후생신보】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이 인천 지역 내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가 됐다.

 

8일 인천 지역 의료종사자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감염병 전담병원인 인하대병원은 오후 1시께 군·경의 호위를 받은 수송차량을 통해 백신을 전달받았다. 이후 백신 조제 등 준비를 거쳐 2시 50분께 첫 접종을 마쳤다.

 

1호 접종자는 김영모 병원장, 2호 접종자는 이진수 감염관리실장이다. 김 병원장은 예진을 시작으로 접종 후 30분간 이상반응 대기 구역에서 경과를 지켜본 뒤 업무에 복귀했다. 이상반응 대기 구역은 백신 접종자의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에 대비해 의료진이 상주하는 공간이다.

 

인하대병원에서는 이날 김 병원장을 시작으로 오후 7시까지 277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앞으로 12일까지 약 2천200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실시되는데, 상황에 따라서는 예비인력에 대한 추가 접종까지 진행될 수 있다.

 

접종 독려 차원에서 1호로 접종한 김 병원장은 “오늘을 기점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희망이 가시화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원내 구성원들에게 접종을 시작했으며, 일부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시키고자 먼저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