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 ‘느린학습자들 위한 그림책’ 기부 기관 물색중

2,000세트 기부 예정…오는 11일 17시까지 참지마요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4:52]

대웅, ‘느린학습자들 위한 그림책’ 기부 기관 물색중

2,000세트 기부 예정…오는 11일 17시까지 참지마요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08 [14:52]

【후생신보】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느린학습자들의 질병표현 의사소통을 돕는 ‘느린학습자들 위한 그림책(이하 그림책)’ 세트를 기부받을 기관을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대웅제약의 대표 사회공헌프로그램 ‘참지마요’에서 이번에 배포할 그림책 세트는 이미 E-Book과 오프라인을 통해 배포된 바 있는 ‘AAC(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 Card, 보완․대체 의사소통 카드)’를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그림책은, 발달장애나 경계선 지능을 가진 느린학습자들이 각 질병증상에 대해 명확히 파악하면서도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쉬운 표현과 직관적인 삽화를 곁들여 에피소드 형식으로 구성했다.

 

참지마요에서 제작한 AAC는 참지마요 공식 홈페이지(www.saypain.com)에서 E-Book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발달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라면 오는 11일 17시까지 참지마요 공식 홈페이지에서 도서세트를 신청할 수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느린학습자들이 자신이 겪는 증상을 보다 쉽고 정확하게 표현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도서세트를 제작해서 배포하게 됐다”며, “진료현장에서 느린학습자들의 증상에 맞는 치료와 처방이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2019년부터 피치마켓(대표 함의영)과 함께 느린학습자들이 몸이 아플 때 혼자서도 질병 증상을 표현할 수 있도록 교육해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참지마요를 이어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