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라젠, ‘GEEV 플랫폼’ 기술 특허 출원

정맥 투여시 항암 바이러스 생존 가능, 더 많은 바이러스 종양 도달로 효과 발휘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1:38]

신라젠, ‘GEEV 플랫폼’ 기술 특허 출원

정맥 투여시 항암 바이러스 생존 가능, 더 많은 바이러스 종양 도달로 효과 발휘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05 [11:38]

【후생신보】신라젠(대표이사 주상은)은 ‘GEEV(Genetically Engineered Enveloped Vaccinia) Platform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지난달 26일 마쳤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정맥투여 효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항암 바이러스에 관한 것이다. 정맥 주사는 경구 투여가 불가능한 약물을 전신으로 빠르게 전달하기에 용이하고, 투약이 간편해 가장 선호되는 투약 방법이다.

 

다만 항암 바이러스를 정맥으로 투여하면 혈관을 타고 종양까지 이동하는 동안 혈액내 항바이러스 물질에 의해 상당 부분 제거돼 항암 효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신라젠은 혈중 항바이러스 물질을 저해하는 단백질을 바이러스의 외피막에 직접 발현하도록 설계해 정맥으로 투여해도 항암 바이러스가 생존하게 되고, 더 많은 항암 바이러스가 종양에 도달해 높은 항암 효능을 발휘하는 새로운 파이프라인 플랫폼을 개발했다.

 

신라젠의 새로운 플랫폼인 ‘GEEV’는 인체의 방어 기전을 회피할 수 있어 정맥 주사 시 안정적인 항암 활성을 유지할 수 있으며, 항암 바이러스 투여량을 감소시켜 항암제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도 보유하고 있다.

 

신라젠 관계자는 “GEEV 플랫폼 기술은 암 치료 효능을 상승시킬 수 있는 복수의 치료 유전자를탑재 할 수 있다. 항암제 활성화 효소 및 각종 면역 조절인자를 발현하도록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면서 “정맥주사를 통해 전신에 투여되므로 미세 전이 병소에 약물 전달이 가능하고, 표재성 고형암 외 다양한 내부 장기 고형암종으로의 적응증 확대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또 “종래 항암 바이러스 기술 분야에 없는 신규기술”이라면서 “이를 통해 더 효과적인 항암 바이러스의 개발 및 기술수출을 모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