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의협 총파업 대비, 간호사 의료행위 허용하자"

국회에 백신 파업 대비 의사진료독점 예외 건의
간호사 등 일정자격 보유자 의료행위 허용 요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1:44]

이재명 "의협 총파업 대비, 간호사 의료행위 허용하자"

국회에 백신 파업 대비 의사진료독점 예외 건의
간호사 등 일정자격 보유자 의료행위 허용 요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2/23 [11:44]

【후생신보】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한의사협회가 의료법 개정안에 반발해 총파업을 예고하자 이에 대비해 간호사 등에 경미한 의료행위를 할 수 있게 허용하자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사협회의 불법파업이 현실화되면 1380만 경기도민의 생명이 위험에 노출된다"며 "긴급한 경우에 간호사 등 일정 자격 보유자들로 하여금 임시로 예방주사나 검체채취 등 경미한 의료행위를 할 수 있게 허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국회에 제안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를 정지 또는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반발하며 '총파업'을 시사한 대한의사협회을 겨냥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의사들의 파업 사태에 대비해 간호사 등이 예방 주사 등 경미한 의료 행위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 지사는 "의사협회는 국회가 변호사 등 다른 전문직들처럼 중범죄로 처벌되는 경우 일시면허정지(면허 취소라지만 수년내 면허부활)를 시키려 하자, 백신 접종 거부를 내세우며 대국민 압박에 나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료진의 헌신과 국민의 적극적 협조로 코로나 위기를 힘겹게 이겨나가는 이때 의사협회가 의사 외에는 숙련 간호사 조차 주사 등 일체 의료 행위를 못하는 점을 이용해 백신 접종을 거부하여 방역을 방해하겠다는 것은 불법"이라며 "더구나 국민이 준 특권으로 국민을 위협해 부당한 이익을 챙기려는 것은 불법 이전에 결코 넘지 말아야할 선을 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의사협회가 이처럼 안하무인 국민경시에 이른 것은 의사협회의 집단 불법행위가 쉽게 용인되고 심지어 불법행위를 통한 부당이익조차 쉽게 얻어 온 경험 때문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얼마 전 공공의대 반대 투쟁 후 의사면허 재시험 허용이 대표적"이라며 "사익을 위한 투쟁수단으로 부여된 기회를 포기했다면 원칙적으로 기회를 재차 부여해선 안된다. 불법집단행동을 사주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고 공정에 반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다른 전문직과 다른 특별대우를 요구하며 면허정지제도를 거부하는 것도 옳지 않지만, 국민이 부여한 독점진료권으로 국민을 위협하는 경우까지 진료 독점을 유지시킬 이유가 없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끝으로 "코로나 백신 주사는 현행법상 의사만 할 수 있는데, 의사협회의 불법파업이 현실화되면 1380만 경기도민의 생명이 위험에 노출된다"라며 "의사면허정지 추진과 동시에 의사의 불법파업으로 의료체계 유지가 어려운 긴급한 경우에 간호사 등 일정 자격 보유자들로 하여금 임시로 예방주사나 검체채취 등 경미한 의료 행위를 할 수 있게 허용해달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