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제약, 나보다 미 판매 리스크 완전 해소

에볼루와 에브비 합의 계약…대웅제약은 당사자 아니고 사전 동의 없어
한국 소송에서 진실 규명 노력 기울여 K-bio 공신력 회복 앞장설 계획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18:56]

대웅제약, 나보다 미 판매 리스크 완전 해소

에볼루와 에브비 합의 계약…대웅제약은 당사자 아니고 사전 동의 없어
한국 소송에서 진실 규명 노력 기울여 K-bio 공신력 회복 앞장설 계획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2/20 [18:56]

【후생신보】대웅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상품명 주보)의 미국 판매 리스크가 완전 해소했다. 에볼루스와 애브비가 합의한 결과다.

 

에볼루스와 애브비, 메디톡스는 19일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응 측에 따르면 이 계약은 대웅제약이 생산하는 보툴리눔 톡신 주보(Jeuveau)의 판매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등의 해결을 위한 것이다. 하지만 대웅은 이번 합의의 당사자가 아니며 합의에도 사전 동의한 적 없다고 덧붙였다.

 

대웅 측에 따르면 에볼루스가 합의에 응한 것은 ITC의 주보에 대한 21개월 수입 금지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회사의 영업 활동 중단을 피하기 위해 전적으로 경영상 판단에 의거해서 내려진 결정이다.

 

또한 ITC의 21개월 수입금지에 대한 긴급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고 항소가 진행됨에 따라 애브비와 메디톡스가 자신들에게 불리한 소송 국면이 조성됐다고 판단, 다급하게 에볼루스와 합의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대웅 측은 전했다.

 

그러면서 대웅제약은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CAFC)에 신속절차로 항소를 제기했고, 항소심에서 메디톡스의 주장이 거짓으로 모두 밝혀져 승리할 것을 확신하고 있기에 굳이 애브비, 메디톡스와 합의할 이유가 없었다”며 “따라서 본 합의에 따라 ITC 결정의 오류를 바로잡을 기회가 없어지게 된 것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번 합의로 미국 내 사업상의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 나보타 판매 재개의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앞선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볼루스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나보타의 글로벌 매출과 이익도 비약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웅은 “지금까지 밝혀진 메디톡스의 수많은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며 “또한 빠른 시일 내에 국내 민∙형사 재판에서 승소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나보타, 애브비, 주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