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독, ‘솔리리스’ 적응증 확대 승인받아

시신경 척수염 범주 질환 치료…환자들에 새 치료 옵션 제공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09:51]

한독, ‘솔리리스’ 적응증 확대 승인받아

시신경 척수염 범주 질환 치료…환자들에 새 치료 옵션 제공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2/19 [09:51]

【후생신보】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은 지난 18일 ‘솔리리스’(성분명 에쿨리주맙)가 항아쿠아포린-4(AQP4) 항체 양성인 시신경 척수염 범주 질환(NMOSD) 환자 치료에 대한 적응증 확대를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발작성야간혈색소뇨증(PNH)과 비정형 용혈성 요독 증후군(aHUS) 치료에 이어 새로운 적응증을 추가한 것. 알렉시온이 개발한 솔리리스는 현재 한독이 국내 공급을 책임지고 있다.

 

솔리리스가 이번에 추가 적응증을 받은 NMOSD는 중추신경계를 공격하는 희귀하고 심각한 자가면역질환으로 주로 시신경과 척수에 영향을 준다.

 

이번 적응증 추가로 솔리리스는 기존 스테로이드나 면역억제요법 등의 치료에도 불구하고 ‘재발’이 계속된 시신경 척수염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연구에 따르면 솔리리스는 시신경 척수염의 재발(relapse) 위험을 유의하게 낮추는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 2019년 NEJM에 발표된 3상 임상 시험 PREVENT에 따르면, 48주 차까지 항아쿠아포린-4(Antiaquaporin-4, AQP4) 항체 양성인 시신경 척수염 범주 질환 환자 중 솔리리스로 치료받은 환자의 무재발(relapse-free)률은 98%로 나타났다.

 

한편, 한독은 희귀질환 비즈니스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앞서 언급된 솔리리스를 비롯해 폐동맥고혈압 치료제 ‘트라클리어’, ‘옵서미트’, ‘업트라비’, 중증 간정맥폐쇄병 치료제 ‘데피텔리오’, 파브리병 치료제 ‘갈라폴드’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 2013년 뉴트리시아와 파트너십을 맺고 ‘로렌조오일(부신백질이영양증)’, ‘엘리멘탈028 엑스트라(크론병)’, ‘티와이알 아나믹스(티로신혈증)’, ‘피케이 에이드4(페닐케톤뇨증)’, ‘엔케이에이치 아나믹스(비케톤성 고글리신혈증)’, 등 특수의료용도등식품을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