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망자 명의 마약류 처방 원천 차단

강병원 의원, 건보공단 수진자 조회 팝업 기능 추가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5:46]

사망자 명의 마약류 처방 원천 차단

강병원 의원, 건보공단 수진자 조회 팝업 기능 추가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1/25 [15:46]

【후생신보】 사망자 명의를 도용해 병·의원에서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는 불법 의료행위가 원천 차단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에 따르면, 건강보험공단은 지난달부터 수진자 조회시스템에서 '사망자', '국외 이민자'를 표출하는 등 별도코드를 부여해 관리하고, 요양기관의 수진자 조회에 팝업 기능을 추가했다. 

 

지난해 복지위 국감에서 강병원 의원은 식약처 자료를 토대로 2018~2019 2년 간 사망신고가 완료된 사망자의 명의를 도용해 이뤄진 의료용 마약 처방 횟수가 모두 154건·6,033정에 달한다고 지적하면서, 건보 수진자 조회시스템에서 사망자와 자격상실인을 구분하지 않는 것이 핵심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개선 이전엔 사망자의 성명과 주민번호를 불법으로 도용한 후 의료기관에 제시해도 건보 수진자 시스템엔 사망 여부가 표시되지 않았다. 

 

자격상실인으로 조회되기 때문에 건강보험 급여를 받지 않겠다고 하면 사망자 명의로 진료·처방이 가능한 허점이 존재했던 것이다

 

반면 개선된 건보 수진자 조회시스템에서는 요양기관에서 사망자의 이름과 주민번호로 수진자를 조회하면 1차로 '(04) 사망자입니다', '(05) 국외이민자입니다' 등의 팝업이 표출시된다. 2차 출력화면에서도 '사망자입니다'라는 명시적 표현이 나타난다. 

 

강병원 의원은 "사망자 명의를 불법으로 도용해 처방받는 의료용 마약류는 범죄행위에 악용될 소지가 있다"면서 "건보공단의 수진자 조회시스템 개선으로 마약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건강보험공단, 마약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