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령제약 예산 공장 본격 가동 시작

벨킨주 항암제 생산으로 고형제 및 항암제 모든 라인 가동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19]

보령제약 예산 공장 본격 가동 시작

벨킨주 항암제 생산으로 고형제 및 항암제 모든 라인 가동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19 [15:19]

▲ 보령제약 예산 캠퍼스 전경


【후생신보】보령제약 예산 공장이 본격적으로 뛰기? 시작했다.

 

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은 “항암제 생산을 통해 고형제 및 항암제 생산라인이 모두 가동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본격적인 예산 생산시대 개막을 알렸다.

 

보령제약 예산공장은 지난해 11월 항암주사제 생산라인 GMP 승인을 받은 바 있다. 한 달 후인 12월말부터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벨킨주(성분명 보르테조밉)’ 생산에 나선 상태다.

 

보령은 또, 벨킨주를 시작으로 올해 중 옥살리플라틴 등의 항암제를 추가로 예산공장에서 생산, 출하할 계획이다.

 

앞서 예산공장은 준공 후 2020년 초 항궤양제 스토가를 시작으로 카나브패밀리 등 고형제도 생산 중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예산 공장은 내용고형제 연간 최소 8억 7,000만정, 600만 바이알 생산이 가능하고 최대 5배까지 확장할 수 있다.

 

특히, 보령은 올해 항암주사제 생산시설에 대한 유럽 GMP(EU GMP) 인증을 준비 중이며, 인증이 완료되면 항암주사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보령제약 이삼수 대표는 “보령제약 예산공장은 지난해 항암주사제 생산라인 GMP 인증에 이어 벨킨주 생산까지 빠르게 진행하며 높은 수준의 제조역량을 입증했으며, 현재 추진중인 EU GMP인증도 차질없이 진행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본격적인 예산 생산시대를 개막하면서 보령의 제품 경쟁력은 더욱 높아지고, 시장의 요구와 수요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세계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초석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령제약은 ‘항암제’를 미래성장동력으로 선정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특히 지난해 조직승격된 항암부문을 중심으로 한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올해 항암부문은 젬자, 캄푸토, 메게이스 등 중점품목의 성장을 가속화하며, 암종별로 사업을 확대하고 이에 따른 신제품 출시 및 시장안착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국내외 제약사와의 코마케팅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항암제 포트폴리오의 구성을 더욱 탄탄히 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