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완치 환자, 고려대 안암병원에 기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1:33]

코로나19 완치 환자, 고려대 안암병원에 기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19 [11:33]

【후생신보】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가 자신을 치료해준 고려대 안암병원에 기부금을 전달, 눈길이 쏠리고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은 19일,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다 퇴원한 환자 A씨(61세, 남)로부터 기부금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고려대 안암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의 첫 환자로 지난해 9월 입원해 약 한 달간 치료를 받고 10월 퇴원했다.

 

입원 당시 A씨는 영상 검사에서 폐 전체가 하얗게 보일 정도로 손상이 심했지만, 안암병원 의료진의 헌신적인 치료 덕에 무사히 완치돼 퇴원할 수 있었다.

 

A씨는 입원기간 동안 정성스런 치료에 힘써준 감염내과 김선빈 교수를 비롯해 19병동 이경순 수간호사 등 의료진에 대하여 특별히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A씨는 “치료 기간 동안 보여주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의료진의 헌신에 감사한다”며 고마움을 표했고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향후 감염병 극복을 위해서 병원과 함께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종훈 병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몸과 마음이 많이 힘드셨을 텐데 이렇게 다시 건강해지신 모습을 보니 병원장으로서, 또 의료진으로서 기쁘다”며 “다른 환자들을 위해 보여주신 정성과 마음을 잊지 않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는 안암병원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려대 안암병원, 코로나19, 박종훈 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