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축기 혈압 높을수록 만성콩팥병 위험 높다

건보일산병원 장태익 교수팀, 140 mmHg 이상이면 발생 위험 최대 2.5배 증가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0:37]

수축기 혈압 높을수록 만성콩팥병 위험 높다

건보일산병원 장태익 교수팀, 140 mmHg 이상이면 발생 위험 최대 2.5배 증가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1/12 [10:37]

【후생신보】 수축기혈압이 높을수록 만성콩팥병 발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장태익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장내과 교수팀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성인 중 만성콩팥병이 없었던 1,050만 명을 평균 4.7년간 추적 관찰하며 수축기혈압에 따른 만성콩팥병 발생위험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수축기혈압이 정상(120~129 mmHg)인 사람에 비해 수축기혈압이 130~139 mmHg와 140 mmHg이상으로 높게 유지된 사람은 만성콩팥병의 위험이 각각 1.6배, 2.5배 증가했다. 반대로 수축기혈압이 110~119 mmHg와 110 mmHg미만인 사람은 그 위험이 21%와 43% 감소했다.

 

장태익 교수는 “혈압과 만성콩팥병 위험과의 연관성을 규명한 연구 중 가장 대규모로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 적절한 혈압 관리가 심혈관계 합병증 뿐 아니라 만성콩팥병 발생의 예방에도 중요할 수 있음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며 “앞으로 만성콩팥병 예방을 위한 적절한 혈압수준을 결정하기 위한 중재연구가 필요하며 이를 통한 명확한 목표혈압이 결정되기 전에는 만성콩팥병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엄격하고 꾸준한 혈압관리가 중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신장재단(National Kidney Foundation)의 공식 저널 ‘American Journal of Kidney Disease’에 게재됐다.

 

한편 만성콩팥병은 고혈압이나 당뇨병같은 만성질환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콩팥기능의 저하나 단백뇨 등의 콩팥 기능이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질환이다. 조기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아 지속적으로 진행하면 투석이나 이식 치료를 필요로 하는 말기신부전증으로 진행하거나 심혈관계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