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성문우·김붕년·손정식 교수, 국무총리·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0:45]

서울대병원 성문우·김붕년·손정식 교수, 국무총리·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08 [10:45]

▲ (좌로부터) 성문우 교수 김붕년 교수 손정식 교수

【후생신보】  성문우(진단검사의학과)·김붕년(소아정신과)·손정식(가정의학과) 서울대병원 교수가 각각 국무총리 표창,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성문우 서울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가 국무총리 표창을, 김붕년(소아정신과)·손정식(가정의학과) 교수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성문우 교수는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신종코로나대응TFT 및 신종코로나 진단검사관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검사체계 구축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또한 김붕년 교수는 발달장애인의 특성에 맞는 교육·훈련·연구·치료 지원체계를 마련하는 데 기여한 공로로, 손정식 교수는 장애인 건강 주치의 시범사업을 통해 상담 매뉴얼 및 환자 교육자료 등을 제작하는 등 장애인의 건강권과 의료접근성을 향상시킨 공로로 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