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령, 액체생검 기술 활용 맞춤형 치료제 개발

IMBDx 사와 협약…진단서 치료까지 항암 부분 성장 가속화 전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2/07 [11:43]

보령, 액체생검 기술 활용 맞춤형 치료제 개발

IMBDx 사와 협약…진단서 치료까지 항암 부분 성장 가속화 전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2/07 [11:43]

▲ 지난 4일 보령제약 안재현 대표(좌)와 아이엠비디엑스 김태유 대표(우)가 체결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 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은 종양 진단용 액체생검(Liquid-biopsy) 기술 기업인 ‘아이엠비디엑스(IMBDx)’(대표 김태유)와 기술 활용 치료제 개발 협약을 지난 4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보령은 IMBDx가 보유한 액체생검 기술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치료제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항암제 임상연구 진행 시 액체생검 기술을 적용해 동반진단 기술개발을 진행하고 약제 내성 바이오마커에 대한 분석 및 변이에 대한 새로운 치료 표적물질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액체생검 기술은 혈액, 척수액, 소변 등 체액에 존재하는 순환종양세포(CTCl) 또는 순환종양DNA(ctDNA) 등을 통해 유전정보를 획득 및 분석해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을 진단하는 기술이다. 채혈 또는 체액의 채취만으로 암을 진단하는 기술로, 수술이나 시술을 통해 샘플을 획득해야 하는 조직생검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IMBDx는 혈액 내 암세포에서 떨어져 나온 극미량의 ctDNA를 검출해 암을 진단 분석하는 액체생검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기반 정밀 고감도 분석 기법을 통해 미량의 DNA를 감지하고 정량화가 가능한 알파리퀴드(AlphaLiquid)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보령제약 안재현 대표는 “아이엠비디엑스의 액체생검 기술을 활용한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신약 가치를 높이는 고도화된 진단기술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보령제약은 중장기 성장동력으로 항암부문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협약은 통해 진단에서 치료제까지 이어지는 시스템을 갖추게 되는 계기가 되어 항암부분의 성장을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이엠비디엑스 김태유 대표는 “암 환자의 치료 전략 수립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액체생검 플랫폼은 맞춤 치료제 개발의 임상 성공률과 효율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며 ”항암제 부문에 특화된 역량을 보유한 보령제약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액체생검 선도업체로 입지를 다지고 조기 암진단 및 혁신신약 개발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