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SK바사, 코로나19 백신 임상 진입

‘NBP2001’, 비임상서 안전성과 바이러스 방어능력 확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09:58]

SK바사, 코로나19 백신 임상 진입

‘NBP2001’, 비임상서 안전성과 바이러스 방어능력 확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1/24 [09:58]

【후생신보】SK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에 진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 이하 SK바사)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의 임상1상 시험계획(IND)이 식약처로부터 승인됐다고 24일 밝혔다.

 

SK바사는 ‘NBP2001’ 비임상에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확보, IND 승인에 따라 즉시 임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영장류센터 홍정주 박사팀과 함께 진행한 NBP2001의 영장류 대상 효력 시험에서 코로나19 완치자 혈청보다 약 10배 높은 중화항체를 유도했다.

 

또, 영장류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직접 투여한 결과 위약을 투여한 시험군에선 100% 감염이 일어난 반면 NBP2001을 통해 중화항체가 유도된 시험군에선 기도와 폐 등 호흡기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차단하는 방어 능력을 확인했다.

 

이번 임상 1상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체내 안전성과 함께 면역원성을 집중 평가하게 된다. NBP2001이 단백질 배양과 정제 과정을 거쳐 안정화 된 합성항원백신이라는 점에서 높은 안전성을 확보하는데 유리할 것으로 SK바사 측은 기대했다.

 

SK바사 안재용 대표는 “글로벌에서 최초로 출시되는 백신보단 다소 늦더라도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실히 검증된 코로나19 백신을 만든다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 아래 성공 가능성을 차츰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SK바사는 글로벌 백신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NBP2001’ 외에도 지난 5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추가적인 코로나19 백신 ‘GBP510’의 비임상 시험을 진행 중으로 연내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7월엔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해 임상 3상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원액과 완제를 위탁생산하는 CMO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8월엔 국제민간기구인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와의 시설사용계약에 따라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항원 개발과 생산, 글로벌 공급에 대한 CDMO 계약을 체결해 공정 개발 및 원액 생산에 돌입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