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이동형 CT ‘옴니톰(OmniTom)’ 본격 가동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5:48]

서울대병원, 이동형 CT ‘옴니톰(OmniTom)’ 본격 가동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11/16 [15:48]

【후생신보】  서울대병원이 ‘옴니톰(OmniTom)’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옴니톰은 삼성메디슨에서 수입 판매하는 이동형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이다.

 

서울대병원은 국내 최초로 신경외과에 1대를 도입, 지난 달부터 수술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옴니톰은 환자의 이동을 최소화한다. 통상적으로 CT촬영 시 환자를 옮겨야한다.

 

반면, 옴니톰은 환자가 있는 곳까지 직접 이동할 수 있다. 움직임이 조심스러운 중증 환자, 갓 수술을 마친 환자의 안전한 촬영이 가능하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낮은 누설방사선량을 검증 받아 수술실뿐만 아니라 응급실, 신생아중환자실, 뇌졸중진단구급차 등 위급한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또한, 뇌수술 중 검사결과를 즉각 확인할 수 있어 의료진의 신속한 의사결정을 돕는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관계자는 “수술 부위를 빠르게 확인하고 환자의 이동도 최소화할 수 있어 검사 속도나 치료 질 측면에서 우수하다”며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