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병원 대상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실시

보건의료정보정책 수립, 보건의료데이터 발전 전략 등에 활용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3:16]

전국 병원 대상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실시

보건의료정보정책 수립, 보건의료데이터 발전 전략 등에 활용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1/16 [13:1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6일 부터 4주간 전국 총 570개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는 처음으로 전반적인 병원 정보화 실태를 조사*하는 것으로, 국내 보건의료정보화 현황 및 발전 속도를 파악하기 위한 목적이다.

  

정보통신기술(ICT)과 보건의료 분야의 융합이 증가하고, 올해 데이터 3법이 시행(’20.8.5)에 따라, 디지털 뉴딜 시대의 보건의료정보정책 수립의 기초 통계자료로 이용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국내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정보화에 관한 체계적인 기초자료를 생산하고 이를 심층적으로 분석하여, 보건의료데이터 수집·관리·활용을 위한 기반 강화, 기술발전과 사회적 요구에 따른 신규 정책과제 발굴·추진 등*에 폭넓게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고, (재)한국보건의료정보원, ㈜한국갤럽조사연구소, 대한병원정보협회, 대한보건의료정보  관리사협회가 수행한다.

 

전국 총 570개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1월 16일부터 12월 11일까지, 총 4주간 실시한다.

  

설문은 ① 정보화 기반, ② 정보화 현황, ③ 진료 활용체계, ④ 연구 활용체계로 구분하여 조사하고, 상급종합병원 및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은 총 94문항, 300병상 미만 종합병원과 병원은 총 46문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사는 이메일·방문 조사 등을 통해 진행되며, 조사결과는 기본 및 심층 분석을 거쳐 내년 3월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실태조사 연구책임자인 이재호 교수(서울아산병원 생명정보학과 교수)는 “그동안 국내 보건의료정보화에 대한 자료가 부족하였는데, 실제 의료현장의 정보화 실태를 파악하고, 근거 기반 의료정보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의료기관 종별 보건의료정보 현황 및 수준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외국과의 보건의료정보화 수준 비교도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임 국장은  “향후 주기적으로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를 실시하여, 정책적 지원 요인 등 확인하고, 실효성뿐만 아니라 국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보건의료정보정책 수립, 보건의료데이터 발전 전략 등에 활용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