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서남병원, 찾아가는 무료진료 및 건강상담 성료

코로나-19 취약계층 의료공백 커져, 의료 사각지대 해소 위해 노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09:25]

서울 서남병원, 찾아가는 무료진료 및 건강상담 성료

코로나-19 취약계층 의료공백 커져, 의료 사각지대 해소 위해 노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1/12 [09:25]

【후생신보】 서울특별시 서남병원(병원장 장성희)은 서울 서남권 지역거점 대표 공공종합병원으로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에게 건강사각지대 해소 및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 10일 서서울어르신복지관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무료진료 및 건강상담은 코로나-19로 병원 이용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취약계층 및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으로 직접 찾아가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무료진료에서는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공공의료사업단 전담인력으로 구성해 이용자와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하였으며, 코로나-19 선별문진을 사전 시행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감염 예방을 위해 진료대에 칸막이를 설치하고, 진료실내 대기인원 최소화 했으며,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코로나-19선별문진, 손 위생 교육 이후 기본 건강상태 문진 및 혈액검사(간기능, 신장기능, B형간염 항체, 콜레스테롤 등), 혈압, 혈당 측정이 시행되었으며, 서남병원 공공의료사업단 리더의사 가정의학과 문성진 과장의 1대1 맞춤형 건강상담 서비스가 이루어졌다.

 

또한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 타 병원 진료 의뢰 및 서남병원 진료 안내를 실시하며 의료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의료취약계층 건강 안전망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특별시 서남병원 장성희 병원장은 “찾아가는 무료진료를 통해 의료공백으로 미처 손길이 닿지 못한 건강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 시대에 맞춰 다양한 방식으로 공공의료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하여 지역주민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울특별시 서남병원은 2월 20일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선별진료소 운영, 확진자 입원치료 등 시민의 건강 지킴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비대면 건강물품 전달, 의료취약계층을 위한 폐렴구균 예방접종, 다문화가족 이주여성을 위한 독감예방접종 지원 등 지역주민에게 다양한 공공의료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