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세의대 조병철 교수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선정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09:11]

연세의대 조병철 교수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선정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0/30 [09:11]

【후생신보】 조병철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교수(연세암병원 종양내과)의 연구 성과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9일 선정한 ‘2020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올랐다.

 

조 교수는 IL-2/CD80 이중접합 면역항암제 GI-101의 항암효과를 다양한 연구를 통해 증명했으며, 이는 7억 9000만 달러에 이르는 글로벌 기술이전 성과를 이루는 근간이 됐다.

 

GI-101은 여러 항종양 면역반응을 이끌어내는데 특화된 단백질이다.

 

조 교수는 다양한 마우스 실험을 통해 GI-101이 단독 혹은 다른 면역항암제와 병용 치료에 대해 동반상승 항암 효과(synergistic anti-tumor effect)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GI-101은 종양 내 T세포의 침윤 및 T세포의 활성은 증가시키는 반면 항종양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조절 T세포(regulatoryT cell, Treg)의 활성화는 일으키지 않았다.

이는 기존 항암치료제의 한계(낮은 반응율)를 극복하는 중요한 항암 기전으로 분석되며, 난치암 환자의 치료 가능성을 제시하는 중요한 결과로 평가받는다.

 

조 교수는 “연구 과제가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되기까지 함께 노력해 온 연구진에게 감사하며, GI-101이 암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치료제가 될 수 있도록 임상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