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비대면 전화 진료, 내과에 집중됐다

신현영 의원 분석 결과, 총 77만 3,772건 중 39만 4,192건으로 50.9% 차지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0:14]

비대면 전화 진료, 내과에 집중됐다

신현영 의원 분석 결과, 총 77만 3,772건 중 39만 4,192건으로 50.9% 차지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9 [10:14]

【후생신보】 코로나19의 팬데믹으로 일시적으로 허용된 비대면 진료는 만성질환을 주도 담당하는 내과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비대면 전화 진료 현황’을 추가 분석한 자료를 보면 총 77만 3,772건 중 내과가 39만 4,192건(50.9%)을 기록해 가장 많은 전화 진료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 ▲일반의(8만 2,754건, 10.7%), ▲신경과(4만 5,489건, 5.9%), ▲소아청소년과(4만 3,165건, 5.6%), ▲가정의학과(3만 9,591건, 5.1%) 순으로 확인됐다. 

 

의원급에서 가장 많은 전화 진료가 이뤄졌는데(43만 4,079건), 이 중 ▲내과(24만 1,484건, 55.6%) ▲일반의(8만 2,754건, 19.1%) ▲가정의학과(2만 6,999건, 6.2%) ▲소아청소년과(2만 6,652건, 6.1%) ▲이비인후과(1만,882건, 2.5%) 순이었다. 

 

병원급에서 전체 6만 1,499건 중에서 내과(2만 5,535건, 41.5%) ▲정신건강의학과(1만 1,927건, 19.4%) ▲소아청소년과(5,974건, 9.7%) ▲외과(4,187건, 6.8%) ▲신경과(3,034건, 4.9%) 순이었고, 요양병원은 모두 1만 1,811건으로 ▲내과·정신건강의학과 (각각 2,972건, 25.2%) ▲신경과(1,858건, 15.7%) ▲가정의학과(1,330건, 11.3%) ▲재활의학과(948건, 8.0%) 순이었다.

 

종합병원은 전체 16만 6.830건 중에서 ▲내과(7만 8,660건, 47.1%) ▲신경과(2만 4,063건, 14.4%) ▲정신건강의학과(9,359건, 5.6%) ▲신경외과(8,798건, 5.3%) ▲가정의학과(8,079건, 4.8%) 순이었고, 상급종합병원 9만 9,553건 중에서 ▲내과(4만 5,541건, 45.7%) ▲신경과(1만 1,531건, 11.6%) ▲외과(7,513건, 7.5%) ▲소아청소년과(6,134건, 6.2%) ▲산부인과(6,096건, 6.1%) 순이었다.

 

신현영 의원은 “감염병 시대에 만성질환을 주로 담당하는 과에서 비대면 전화 진료가 집중되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비대면 진료의 단순 분석에 그치지 않고, 이를 경험한 환자와 의사에게 이에 대한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면 보건의료계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기초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보건복지부, 비대면진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