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 소득 200만원 미만 자살 충동 6배 이상 높아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우울증과 자살은 단순 마음의 병 아닌 복합적 요인 고려해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5:55]

월 소득 200만원 미만 자살 충동 6배 이상 높아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우울증과 자살은 단순 마음의 병 아닌 복합적 요인 고려해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10/23 [15:55]

▲ 윤영호 교수

【후생신보】  소득과 직업 유무가 우울증과 자살 충동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이면 남녀 모두에서 자살 충동이 약 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김서우, 후카이 미나)은 전국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전인적 건강과 소득, 직업유무가 우울증과 자살 충동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인적 건강은 신체적·사회적·정신적·영적 건강을 포함한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뜻한다.

 

연구 결과, 전인적 건강, 소득, 직업유무는 남녀의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신체적, 영적 건강이 나쁘다고 평가한 남성은 좋다고 생각한 남성보다 우울 위험이 각각 약 4.7배, 5.5배 높았으며 직업이 없는 남성은 있는 남성보다 우울 위험이 약 2.2배 높았다.

 

또한 여성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이 나쁘다고 평가한 여성은 좋다고 평가한 여성보다 우울 위험이 각각 약 2.1배, 3.9배 높았다.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일 때 200만원 이상인 여성에 비해 우울 위험이 약 4.2배 높았다.

특히 전인적 건강, 소득, 직업유무는 남녀의 자살 충동과 연관이 있었다.

 

사회적 건강이 나쁜 남성은 자살 충동이 약 4.9배 높았으며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남성은 200만원 이상인 남성에 비해 자살 충동이 약 6.2배 높았다.

 

여성의 경우도 정신적 건강이 나쁜 경우 자살 충동이 약 4.3배 높았으며 월 소득 200만원 미만인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자살 충동이 약 6.4배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우울증과 자살 위험이 단순히 정신적 요인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며 치료나 예방을 위해 신체적, 사회적 건강을 포함한 전인적인 접근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또한 개인의 경제활동이나 소득 수준에 따라 건강불평등이 심각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윤영호 교수는 “최근 코로나 확산 등으로 사회적·경제적 취약 계층에서 우울증과 자살 문제 등 건강불평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사회적으로도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면서, 분명한 삶의 의미를 찾는 전인적인 진단과 해법을 찾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윤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퀄리티 오브 라이프 리서치(Quality of Life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한편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연령표준화자살률은 24.6명으로 OECD 회원국 중 1위이다. 또한 국내 10~30대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인 것으로 밝혀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