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소 절개술로 간 기증자 흉터는 줄이고 만족도는 높이고

10㎝ 절개창 하나로 기증자 간 일부 적출…해부학적 기형 여부 상관없이 적용
서울아산병원 정동환 교수팀, 300건 분석, 합병증 2%·시간 줄고 흉터는 1개뿐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08:52]

최소 절개술로 간 기증자 흉터는 줄이고 만족도는 높이고

10㎝ 절개창 하나로 기증자 간 일부 적출…해부학적 기형 여부 상관없이 적용
서울아산병원 정동환 교수팀, 300건 분석, 합병증 2%·시간 줄고 흉터는 1개뿐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10/07 [08:52]

【후생신보】  말기 간질환의 유일한 치료법은 뇌사자나 생체 기증자로부터 간을 기증받아 이식하는 것인데 뇌사자 부족으로 젊은 자녀들의 생체 간 기증이 꾸준히 늘고 있다. 

 

그러나 생체간이식을 위한 간 기증자는 수술로 인한 흉터와 합병증을 걱정하게 되는데 최소 절개를 이용한 기증자 수술로 안전은 물론 복강경 수술과 같은 수준으로 수술 후 불편감을 줄이게 됐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정동환 교수팀이 간 기증자들의 수술 후 만족도 향상을 위해 풍부한 간이식 수술 경험을 바탕으로 2014년부터 지금까지 약 300건 이상의 기증자 간 절제 수술을 최소 절개로 시행한 결과, 최소 절개를 이용한 기증자 평균 입원기간은 7일, 주요 합병증 발생률은 2% 정도로 복강경 수술과 차이가 없었고 추가로 시술이나 수술을 필요로 한 경우는 1%에 불과했다.

 

특히 수술시간은 복강경 수술보다 한 시간 이상 줄어 간 손상을 최소화해 수술 이후 간효소 수치 증가폭이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 간 기증자 수술별 흉터.

최소 절개술은 기증자 우측 갈비뼈 아래 9~13㎝ 가량 절개창을 통해 기증자 간 일부를 적출하는 수술법으로 생체간이식 초기에는 간이식 성적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성적이 좋아지고 젊은 기증자가 늘면서 수술 흉터를 줄이기 위해 고안된 수술방법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서울아산병원에서 시행한 505건의 전체 간이식 수술 중 생체간이식 수술이 421건으로 전체 83% 이상을 차지했고 생체간이식에서 76% 이상은 젊은 자녀가 부모에게 간을 기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부학적 변이가 흔하고 혈관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 간은 절제 시 출혈의 위험이 높아 안전한 기증자 간 절제를 위해 20㎝ 이상의 절개창을 내어 간을 절제했던 기존의 개복수술은 기증자의 복부에 큰 흉터를 남겼다.

 

그러나 최소 절개술은 기존 개복수술 만큼 시야 확보가 어려워 응급상황 발생 시 상대적으로 대처가 까다롭지만 생체간이식 기증자 수술의 풍부한 경험으로 수술 진행에 전혀 어려움이 없다.

 

특히 최소 절개술은 기증자의 빠른 회복으로 조기 보행이 가능하고 흉터를 최소화 해 미용적인 부분에서 기증자들의 수술 후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세계 유수의 병원들도 간 기증자의 수술 절개창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내외 간이식외과 의료진들의 노력으로 복강경 보조 간절제술 혹은 손 보조 간절제술, 최소절개 간절제술, 전복강경 간절제술 등 다양한 기증자 수술법이 개발됐다.

 

생체간이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증자의 안전이며 특히 복강경을 이용한 기증자의 우측 간 절제 시 수혜자에게 담도 합병증이 발생할 확률이 더 높다.

 

하지만 최소 절개술은 담도·혈관에 기형이 있는 모든 기증자와 수혜자에게 이식편의 위치와 상관없이 적용 가능하고 기존 개복 수술과 비슷한 수준의 합병증 발생률을 유지하고 있다.

 

최소 절개술은 시행 초기에 여자 기증자 중 마른 사람에게만 적용했지만 지금은 수술 경험이 풍부해지면서 남자와 여자 모두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성별뿐만 아니라 해부학적 기형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기증자에게 적용할 수 있다.

정동환 교수는 “간 기증자 최소 절개술은 풍부한 생체간이식 수술 경험으로 얻은 기증자 수술법으로 간의 좌엽 또는 우엽에 상관없이 절제가 가능하고 복강경 수술과 동일한 장점을 가지고 있어 간 기증자들의 수술 후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만, 수술을 집도하는 외과 의사가 해부학 지식이 풍부하고 생체 기증자 간절제술 경험이 충분할 경우에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간이식·간담도외과 이승규 석좌 교수는 “간이식 수술에 있어서 기증자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만큼, 지금까지 기증자 수술 후 사망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며 “앞으로도 간 이식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을 위해 헌신하는 간 기증자들의 수술 후 만족도 향상을 위해 기증자 수술법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은 말기 간질환을 앓고 있는 절체절명의 중증환자들을 살리기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이어온 가운데 1992년 뇌사자간이식 수술과 1994년 생체간이식 수술을 시작으로 28년 만에 세계 처음으로 7000례가 넘는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