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병원 전직원 코로나 19 검사 지침 후폭풍

확진자 발생 서대문구‧강동구 등 8개구 소재 의료기관 대상
의료진들 ‘잠재적 감염자’ 취급에 분통 터뜨리기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7:30]

서울시, 병원 전직원 코로나 19 검사 지침 후폭풍

확진자 발생 서대문구‧강동구 등 8개구 소재 의료기관 대상
의료진들 ‘잠재적 감염자’ 취급에 분통 터뜨리기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9/23 [07:30]

【후생신보】 코로나19 사태 이후 적극적인 방역 및 검사 행보를 이어온 서울시가 이번에는 ‘의료기관 종사자 전수검사’라는 협조 요청 공문을 발송했지만 의료기관들은 시큰등 한 반응이다.

 

최근 의료기관 확진 사례가 잇따르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증상과 무관하게 의료진 등 병원 종사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하지만 일선 병원들은 종사자 전수검사의 실효성과 진료공백 등을 우려하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병원계에 따르면 서울특별시는 최근 서대문구, 강동구, 성동구, 중랑구, 강서구, 성북구, 광진구, 송파구 등 8개구 소재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요양병원에 코로나19 검사 관련 공문을 발송했다.

 

의료기관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및 집단감염시 의료공백이 우려됨에 따라 전체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적 검사를 실시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서울시 25개구 중 8개구를 지목한 것은 최근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으로, 잠재적 감염자가 존재할 수 있다는 염려에 기인한다.

 

서울시는 해당 지역에 소재하는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요양병원들에게 22일부터 25일까지 모든 직원 및 외부 인력에 대한 전수검사를 주문했다.

 

다만 병원 내부 사정상 해당기간 내에 전수검사가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그 이후로도 검사가 가능하다고 안내했다.

 

해당 공문을 받은 병원들은 즉각 반감을 나타냈다. 우선 검사비용에 대한 형평성에 불만을 터뜨렸다.

 

서울시는 종합병원과 요양병원에 대해서는 검사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검사비를 지원하지 않는다.

 

전체 직원이 수 천명에 달하는 상급종합병원들 입장에서는 고스란히 검사비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다.

 

검사 실효성에 대한 불만도 상당하다.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검사를 시행하는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지적이다.

 

A대학병원 관계자는 “2000~3000명의 직원을 일시에 검사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검사에 필요한 인력 수급이 힘든 상황에서 전수검사 요청은 이해가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의료기관에서는 의심증상이 발견되면 자체검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이제 와서 전직원 검사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B대학병원 관계자는 “지금 전수검사를 통해 음성이 나오더라도 향후 감염될 가능성은 얼마든지 열려 있다”며 “작금의 상황에서 일회성 검사는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태원 클럽이나 광화문 집회 등과 같이 감염이 우려되는 경우 선제검사가 의미 있겠지만 의료기관 종사자라는 이유만으로 무조건 조사를 받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일부 의료진은 ‘잠재적 감염자’ 취급에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C대학병원 교수는 “지금까지 의료진에 의한 감염 사례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전수검사를 요구하는 것은 잠재적 감염자 취급하는 것 같아 여간 거북한게 아니다”라고 성토했다.

 

이어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쳐가고 있는 의료진의 사기를 완전히 떨어뜨리는 조치”라며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의료기관 종사자 전수검사는 강제사항이 아닌 협조사항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 관계자는 “공문으로 지침이 전달되다 보니 일선 병원들이 불필요한 오해를 하는 것 같다”며 “무조건적으로 시행하라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병원별 사정에 따라 검사인원이나 기한은 얼마든지 융통성을 발휘할 수 있다”며 “결코 병원에 부담을 주고자 함이 아니라는 점을 양해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