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세의대 교평 "전문가 의학적 판단 무시한 재판부 판결 분노"

연세 "의료를 위축시켜 의사가 환자 치료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결과 초래"
결국 국민들이 받아야 할 의료서비스의 저하 우려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1:44]

연세의대 교평 "전문가 의학적 판단 무시한 재판부 판결 분노"

연세 "의료를 위축시켜 의사가 환자 치료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결과 초래"
결국 국민들이 받아야 할 의료서비스의 저하 우려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9/15 [11:44]

【후생신보】 장폐색 환자에게 장정결제를 투여해 사망에 이르렀다는 사유로 지난 10일 법정구속된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A교수에 대해 동료 의사들이 사법부의 구속수사 판결에 유감을 표명했다.

 

 

연세의대 교수평의회(의장 배선준)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매순간 생사를 넘나드는 의료 일선의 현실과 전문가의 의학적인 판단을 무시한 재판부의 판결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교평은 "신분이 확실한 대학병원 교수이며 치료를 기다리는 수많은 환자들이 있고, 두 아이의 엄마를 '도주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법정 구속한 재판부의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이번 판결은 과거 보라매병원 사건과 같이 현장의 의료를 위축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교평은  "의사가 환자 치료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결과를 초래해 결국 국민들이 받아야 할 의료서비스의 저하라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세의대 교수평의회 성명서

 

장폐색 의심 환자에게 장정결제를 투여하여 사망에 이르렀다는 사유로 의료 최일선에서 환자를 치료해 온 교수가 9월 10일 구속수감 되었습니다.

 

사망한 환자는 대장암과 장폐색이 의심되던 고령의 환자로 당시 어떠한 치료를 선택하더라도 위험성이 있는 상태였습니다. 환자분의 가족들이 겪는 아픔과 안타까운 심정은 누구나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환자를 치료함에 있어 선의의 치료가 항상 좋은 결과로 돌아오지 않습니다. 더욱이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의료 현장에서는 환자 치료를 위하여 어려운 판단을 해야하는 순간도 있고, 원하지 않는 결과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선의로 행한 의료 행위에 대하여, 특히 중환자를 돌보며 발생하는 의료사고에 대한 구속 수사는 의료인들을 위축시켜 의료공급의 왜곡현상을 심화시킬 것입니다.

 

이번에 구속수감 된 교수는 의사의 소명의식을 가지고,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소화기내과 교수로 촌각을 다투는 환자들의 치료에 노력해 왔습니다. 환자의 생명이 꺼져갈 때 슬퍼하며, 그래서 더 많은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노력해 온 환자를 위한 의사입니다.

 

지금도 많은 환자가 정 교수의 치료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직 엄마의 손길이 절실한 두 딸아이 역시 엄마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 교수들은 이번 사법부의 구속 수사 판결에 다음과 같이 성명합니다.

 

매순간 생사를 넘나드는 의료 일선의 현실과 전문가의 의학적인 판단을 무시한 재판부의 판결에 분노한다.

 

신분이 확실한 대학병원 교수이며 치료를 기다리는 수많은 환자들이 있고, 두 아이의 엄마를 ‘도주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법정 구속한 재판부의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

 

이번 판결은 과거 보라매병원 사건과 같이 현장의 의료를 위축시켜 의사가 환자 치료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결과를 초래하여 결국 국민들이 받아야 할 의료서비스의 저하라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2020년 9월 15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평의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