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아산병원, 세계 최초 간이식 7,000례 기록

92년 첫 성공 이후 28년 만의 대기록…생체 5,805·뇌사자 1,195건
‘아산 인 아시아 프로젝트’ 진행…몽골·베트남 등 간이식 수술 전수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5:50]

서울아산병원, 세계 최초 간이식 7,000례 기록

92년 첫 성공 이후 28년 만의 대기록…생체 5,805·뇌사자 1,195건
‘아산 인 아시아 프로젝트’ 진행…몽골·베트남 등 간이식 수술 전수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9/14 [15:50]

【후생신보】  서울아산병원이 세계 최초로 간이식 7,000례를 기록, 세계 간이식 수술의 새 이정표를 세웠다. 또한 ‘아산 인 아시아 프로젝트’를 진행해 아시아 지역에 간이식 수술 전수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말기 간질환자들을 살리기 위한 끊임없이 노력해 온 서울아산병원은 1992년 뇌사자간이식 수술과 1994년 생체간이식 수술을 시작으로 28년 만에 최근 생체간이식 5805건, 뇌사자간이식 1195건을 달성하면서 7000명의 말기 간질환 환자들에게 장기생존과 삶의 질을 보장하고 있다.

 

간이식팀은 지난 7월 17일 담즙성 간경변증으로 투병중인 임모씨(여 67세)에게 아들 이씨(남 41세)의 간 일부를 떼어내 이식하는 생체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세계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 7,0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아산병원은 2019년 한 해 세계 최다인 505례의 간이식 수술을 기록했으며 세계적으로 가장 우수한 성적인 98%의 수술 성공률로 간이식 수술의 안정성을 입증했다.

▲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이 간이식 7000례 달성을 기념으로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1999년 1월 기증자의 간 좌엽보다 크기가 더 큰 우엽의 간 기능을 극대화해 이식 수술의 성공률을 크게 향상시킨 ‘변형우엽 간이식’을 세계 최초로 개발, 이 수술로 한 해 30례에 그치던 생체간이식 수술이 100례를 넘기며 성공률도 당시 70%에서 95%를 넘는 획기적인 발전을 이뤄냈다.

 

특히 세계 간이식계가 서울아산병원의 경험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인정하는 것은 치료가 어려운 중증 환자들을 제외시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98%(1년), 89%(3년), 88%(10년)라는 뛰어난 생존율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인데 생체간이식이 뇌사자간이식 보다 기술적으로 더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압도적인 성과다.

 

또한 서울아산병원은 간 기증자들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복강경과 최소 절개술을 이용한 기증자 간 절제술로 회복 기간을 단축시키고 수술 흉터를 최소화해 간 기증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현재까지 시행한 복강경 기증자 간 절제술은 180건 이상을, 최소 절개술을 이용한 기증자 간 절제술은 300건 이상을 기록 중이며 지금까지 생체간이식을 위한 6,400명 이상의 간 기증자들 중 단 한 건의 사망이나 심각한 합병증 없이 모두 건강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함께 서울아산병원은 2000년 3월 이승규 교수가 세계 최초로 성공한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통해 현재까지 기증자 간의 좌·우엽 비율이 기준에 맞지 않거나 지방간이 심할 경우 혹은 수혜자의 체격에 비해 기증할 수 있는 간의 크기가 작아 기존의 생체간이식 수술법으로는 생존할 수 없었던 560여명 이상의 말기 간질환 환자들의 생명을 구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시행된 생체간이식 수술환자는 고위험군 환자가 전체 생체간이식 환자의 20~25%를 차지한다.

 

면역학적 고위험군인 ABO부적합 생체간이식은 이식이 까다로운 성인 환자에서만 현재 세계 최다인 720건의 수술을 기록 중이며 성적 또한 혈액형 적합 간이식과 동등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서울아산병원은 간이식 수술의 노하우 전수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높은 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는 간이식 수술을 의료 기술이 열악한 아시아 국가의 의료 자립을 위해 지난 10여 년간 전수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말기 간질환으로 사망률이 높은 몽골과 베트남에 2009년부터 펼쳐온 간이식 기술 전수활동으로 지금은 현지 의료진이 독자적으로 생체 간이식 수술이 가능할 만큼 자립에 성공하기도 했다.

 

또한 2011년 9월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 의료진 15명은 몽골 울란바토르 국립 제1병원을 찾아 몽골 최초로 생체 간이식 수술을 성공한 이래 몽골과 베트남에 총 44번, 380여 명의 의료진이 현지를 찾아 총 64(몽골33, 베트남31)건의 간이식 수술을 현지 의료진과 함께 집도하며 간이식 기술을 전수해왔다.

 

특히 아시아 저개발국가 의료 자립을 위해 10여 년간 이어온 ‘아산 인 아시아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결실로 몽골에서는 2015년부터 국립 제1병원 의료진이 독자적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해 현재까지 총 65건을 성공적으로 시행했고 베트남 쩌라이병원에서는 6건, 호치민의대병원에서는 2건을 현지 의료진이 독자적으로 간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한편 이승규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석좌교수는 “간이식 수술 7,000례를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말기 간질환을 앓고 있는 절체절명의 중증 환자를 살리고자 하는 마음으로 다양한 수술법을 개발하면서 기증자와 수혜자의 영역을 넓혔기 때문이다”며 “중증 간질환 환자의 상태를 빨리 파악하고 신속한 대응과 표준적이고 체계적인 수술법, 수술 후 집중적인 중환자관리까지 모든 팀원들의 협력과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서울아산병원의 풍부한 간이식 경험과 프로그램으로 국내 및 전 세계 간이식 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