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암 세포 에너지원, 포도당 아닌 ‘지방산’

국립암센터 김수열 박사팀, 노벨상 박사 학설 뒤엎어…Cancers지 게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4:09]

암 세포 에너지원, 포도당 아닌 ‘지방산’

국립암센터 김수열 박사팀, 노벨상 박사 학설 뒤엎어…Cancers지 게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9/14 [14:09]

【후생신보】국내 연구진이 암세포의 에너지원이 지방산임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지금까지는 암세포가 포도당을 젖산으로 분해하는 해당 과정을 통해 대사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이 사실을 발견한 와버그 박사는 1931년 노벨상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최신 연구에서 암세포의 에너지원이 포도당이 아니라 지방산으로 확인된 것이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암생물학연구부 김수열 박사<사진> 연구팀은 암세포의 에너지원이 포도당이라는 와버그 박사의 학설을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뒤엎었다. 당시에는 포도당만 들어있는 배양액으로 실험을 했기 때문에 잘못된 정보를 얻은 것이다.

 

김수열 박사 연구팀은 인체와 유사한 배양조건의 세포실험을 통해 암세포는 정상세포보다 산소를 더 많이 사용해 더 빨리 자란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정상세포의 에너지원은 포도당이지만, 암세포는 지방산 산화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췌장암 자연 발생 마우스 모델에서 지방산 섭취를 차단하고 탄수화물로 대치하자 암 발생이 4배나 감소했다.

 

김 박사는 “에너지원을 지방산에서 탄수화물로 대치한 것만으로도 암 발생이 4배나 감소한 것은 항암치료에 견줄 만한 효과이다”라면서 “이번 연구성과를 근거로 기존 치료와 더불어 암에너지 대사를 차단하는 새로운 치료법이 나올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박사는 “비만이 모든 암에서 사망률을 높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데, 그 기전이나 원인을 설명하는데 이번 연구성과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Cancers 최신호에 실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