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대 안암 김남훈 교수, 한독 학술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1:07]

고대 안암 김남훈 교수, 한독 학술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9/14 [11:07]

【후생신보】고려대 안암병원 김남훈 교수가 제16회 ‘Young Investigator Award’(이하 한독학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독학술상은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윤건호)가 주관하고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이 후원 중이다.

 

수여 대상은 만 45세 이하 당뇨병학회 회원으로 최근 3년간 국제 유명잡지(SCI 저자)에 제1저자 또는 책임 저자로 논문을 발표, 국내 당뇨병 연구 발전에 기여한 사람이다.

 

김남훈 교수는 2018년과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Diabetes & Metabolism Journal 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당뇨병 연구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학술지 중 하나인 The BMJ(British Medical Journal) 등에 논문을 발표했으며 최근 3년간 SCI 등재 잡지에 9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시상식은 이달 19일 온라인 학술대회로 진행하는 ICDM 기간 중에 진행되며, 김남훈 교수에게는 약연상과 부상 1,000만원이 수여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