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앙대병원 김범진 교수,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자유연구 과제 선정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09:21]

중앙대병원 김범진 교수,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자유연구 과제 선정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9/09 [09:21]

【후생신보】 김범진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지난 8월 29일 열린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섬머 워크숍에서 2020년 자유연구 과제로 선정돼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김범진 교수는 ‘급성심근경색으로 관상동맥 중재술 후 12개월 이내 발생한 위장관 출혈 환자에서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가 임상 경과에 미치는 영향’ 과제의 책임자로, 김 교수는 해당 주제로 2020년 9월부터 2021년 8월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한 빅데이터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급성심근경색 등으로 인해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받는 환자들이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관상동맥 중재술 후 항혈소판제를 복용하는 환자에서 위장관 출혈의 발생빈도는 5%정도인데 이는 환자의 유병률과 사망률 및 입원기간과 치료비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위암 발생율이 높고, 헬리코박터 양성률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관상동맥 중재술 후 이중 항혈소판제를 복용하는 환자에서 발생한 소화성 궤양 출혈에서의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에 관한 연구는 많지 않다. 또한, 관상동맥 중재술 직후 발생한 위장관 출혈에서 제균 치료의 현황과 제균 치료 후 재출혈의 빈도 등에 관한 연구 역시 드문 실정이다.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범진 교수는 “이번 빅데이터를 이용한 연구를 통해 관상동맥 중재술 이후 항혈소판제 복용시  발생하는 위장관 출혈의 빈도를 파악하여 시술의 합병증에 관한 구체적인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에 따른 위장관 출혈 억제 효과를 분석하여 새로운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의 지침 마련을 위한 근거 자료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