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JW 악템라, 거대세포 동맥염 적응증 확대

임상결과 지속적 관해효과 확인, 스테로이드 사용량 감소 효과도 기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9/02 [11:23]

JW 악템라, 거대세포 동맥염 적응증 확대

임상결과 지속적 관해효과 확인, 스테로이드 사용량 감소 효과도 기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9/02 [11:23]

【후생신보】 류마티스 관절염치료제 ‘악템라’가 희귀 적응증을 추가하며 시장 확대에 나선다.

 

JW중외제약은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악템라 피하주사’(이하 악템라, 성분명 토실리주맙)가 식약처로부터 거대세포 동맥염 치료에 대한 적응증을 허가 받았다고 최근 밝혔다.

 

거대세포 동맥염은 심장에서 몸 전체로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의 내벽에 염증과 괴사가 일어나는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주로 측두 동맥(머리 양쪽에 위치)에 발생해 ‘측두동맥염’으로 불리기도 한다. 두통, 저작근 파행, 시력 감퇴, 류마티스다발근통, 발열 등 전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번 허가는 활성 거대세포 동맥염 환자를 대상으로 악템라 피하주사의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한 3상 임상시험(GiACTA)의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다.

 

미국 하버드의대 메사추세츠병원 존 H. 스톤(John. H. Stone) 박사 연구팀이 주도한 해당 연구는 2013년 7월부터 52주 간 251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실험 결과, 52주차에 매주 혹은 격주 간격으로 악템라를 투여한 환자군의 56%가 ‘지속적인 관해(Sustained glucocorticoid-free remission)’에 도달한 데 반해 위약군은 14%에 그쳐 악템라의 유의한 효과를 입증했다.

 

또 52주 간의 누적 스테로이드 사용량을 비교한 결과, 악템라 투여군과 위약군이 각각 1862mg, 3296mg을 기록해 스테로이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는 결과도 확인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악템라 피하주사는 스테로이드 사용을 줄여 거대세포 동맥염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유일한 생물학적 제제”라며 “미국, 유럽에 이어 국내에서도 허가를 받은 만큼 기존 치료에 예후가 좋지 않았던 환자들에게 희망적인 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악템라’는 체내에서 염증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IL-6와 그 수용체의 결합을 저해해 류마티스 관절염 등 IL-6와 관련된 질병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인 항체 치료제로 평가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JW중외제약, 악템라, 거대세포 동맥염, 류마티스 관절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