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시의회,송도세브란스병원 2024년 개원 촉구

연세대 서승환 총장 "8월 중에 설계용역 계약 추진 등 송도 세브란스 병원 건립 의지 밝혀"
500병상 규모 건축비 4,200억원 마련 절치부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3:05]

인천시의회,송도세브란스병원 2024년 개원 촉구

연세대 서승환 총장 "8월 중에 설계용역 계약 추진 등 송도 세브란스 병원 건립 의지 밝혀"
500병상 규모 건축비 4,200억원 마련 절치부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8/11 [13:05]

【후생신보】 신은호 인천시의장이 서승환 연세대 총장을 직접 만나 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을 촉구했다.

 

 

인천시의회는 지난 10일 신은호 의장이 송도세브란병원 건립 지연과 관련해 서승환 연세대 총장을 직접 시의회로 방문토록 해 병원 건립 촉구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인천시와 연세대학교는 지난 2018년 3월 '인천경제자유구역-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사업 협약서'를 통해 연세대 국제캠퍼스 1단계조성 사업 부지에 2024년 12월31일까지 세브란스병원 건립 후 개원을 상호 협의한 바 있다.

 

그러나 연세대가 최근 송도 세브란스병원 건립을 2026년 이후로 또 다시 후퇴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인천시의회와 의원들은 이는 협약의 근본 취지를 어기는 중대한 위반 행위라고 보고 있다.

 

신은호 의장은 "송도세브란스 병원 건립의 정상적 추진은 지역주민들의 요구사항이며, 연세대에서 당초 협약에 따라 올해 착공해야 함에도 아직까지 이행되지 않은 것은 연세대의 병원 건립 추진에 의지가 없음이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2024년까지 병원 개원을 담보할 수 없다면 당초 협약에 대한 법적인 검토는 물론 협약을 계속 유지해야 할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강원모 부의장은 "시의회 차원에서 학부생 유치인원 감축 등 부단한 노력을 경주했음에도 불구하고 학교의 추진의지가 미흡하였다."고 말했다.

 

임동주 산업경제위원장 및 김희철 전 산업경제위원장은 "연세대가 그간 소통의지가 부족하였으나 산업경제위원회 차원에서 연세대와 적극 소통할 것"을 요구했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송도 세브란스병원 건립에 대한 취지, 추진상황, 애로사항 등 구체적인 설명과 함께 금년 8월 중에 설계용역 계약 추진 등 확고한 송도 세브란스 병원 건립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 신 의장은 "연세대에서 8월 중 설계용역 추진 이후에도 시의회에서는 연세대와 협업을 통해 최대한 2024년에 개원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앞으로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지 않을 시에는 특단의 조치는 물론 기간지연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연세대 서승환 총장은 지난 2008년 연세대학교 송도건설추진단 건설추진단장으로 활동하며 송도캠퍼스 개발에 적극 관여해 왔다.

 

앞서 서승환 총장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승환 연세대 총장과 면담을 갖고 송도 세브란스병원 및 연세대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서승환 총장은 이자리에서 신임 연세의료원장이 취임하는 8월 초 그동안 미뤄왔던 병원 건축설계 계약을 체결하고 사이언스파크 마스터플랜도 조속히 제출하겠다고 약속한바 있다.

 

연세대 국제캠퍼스(송도) 내 부지 8만5,800㎡에 건립되는 송도세브란스병원의 규모는 지하 3층, 지상 15층 500병상 이상으로 제시된 상태다.


건축비는 4,2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