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앙대병원 박재용 교수,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최우수 구연발표상’ 수상

국내 헬리코박터 균주 내성 증가 및 유전자 변이 세계 최초 보고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0:30]

중앙대병원 박재용 교수,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최우수 구연발표상’ 수상

국내 헬리코박터 균주 내성 증가 및 유전자 변이 세계 최초 보고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27 [10:30]

【후생신보】 박재용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최근 개최된 제28차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정기학술대회 및 제3차 서울 국제 심포지엄(SI-HUG)에서 최우수 구연 발표상(Best Oral Presentation Award)을 수상했다.

 

박재용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14년의 기간 동안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주의 퀴놀론 내성 증가 및 새로운 자이레이스(gyrase) 유전자 돌연변이의 발견; 국내 단일기관 연구(Changes in the fluoroquinolone resistance of Helicobacter pylori over a 14-year period and discovery of a novel mutation in DNA gyrase: A single-center study in Korea)’라는 주제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 교수팀은 2005~2006년과 2017~2018년의 두 기간 동안 각각 143명, 48명의 환자에서 얻어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주를 이용하여 퀴놀론 항생제에 대한 내성을 분석하여 내성률이 19.0%에서 43.8%로 크게 증가하였음을 확인했다.

 

특히, 그 내성 기전에 대한 유전자 변이 분석을 통하여 과거에 보고된 적이 없는 자이레이스(gyrase A) 아미노산 85번의 유전자 변이를 세계 최초로 보고하였다.

 

박재용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에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pylori)의 퀴놀론 내성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밝혔고, 새로운 퀴놀론 내성 기전의 출현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를 토대로 보다 효과적인 제균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한편, 박재용 교수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전임의를 거쳐 현재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조교수로 재직 중인 가운데,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편집위원,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자격심사위원 등으로 활발하게 학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위장관 질환과 치료 내시경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