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성모병원 김혜윤 교수, 수면연구학회 우수 학술상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6:13]

국제성모병원 김혜윤 교수, 수면연구학회 우수 학술상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7/23 [16:13]

【후생신보】  김혜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신경과 교수가 대한수면연구학회 학술대회에서 ‘간헐적 단식이 건강한 성인의 수면과 신진대사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우수 학술상(구연 부문)을 수상했다.

 

이번 연구는 산림청과 가톨릭관동대 보건의료융합연구소가 공동으로 만 20세 이상 50세 미만의 건강한 성인 남녀 1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특히 간헐적 단식 효과의 정확한 측정을 위해 연구 참여군의 BMI(체질량지수)는 25 이상으로 제한했으며 연구 참여군에게는 4주 동안 임산물을 이용한 간헐적 단식 식단이 제공됐다. 매끼 견과류, 버섯, 나물 등 임산물을 포함시켜 기존 체중조절식이와 차별화를 두었다.

 

간헐적 단식을 4주간 유지한 결과, 참여자들의 체중은 평균 3.8kg 감소했으며 인슐린 저항성도 평균 55%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또한 연구에 성공적으로 적응한 환자군에서는 수면 무호흡증의 지표인 무호흡·저호흡 지수(AHI:Apnea-Hypopnea Index, 수면 1시간당 발생하는 무호흡과 저호흡의 평균 횟수)가 간헐적 단식 전 25.27회에서 단식 후 15.11회로 크게 향상됐다. 수면무호흡의 결과로 보여지는 산소포화도 저하 역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윤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과체중에서 간헐적 단식의 임상효과를 검증했다. 또한 간헐적 단식이 건강한 성인의 수면 질과 무호흡 증상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