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복지부 추경 1조888억 원 확정

`비대면 인프라` 구축 등에 예산 지원키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7/06 [09:18]

보건복지부 추경 1조888억 원 확정

`비대면 인프라` 구축 등에 예산 지원키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7/06 [09:18]

【후생신보】 국회는 지난 3일 오후 10시 30분경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했다. 이날 국회는 역대 최대인 35조3천억 원 규모의 추경안을 통과시켰다.

 

이중 보건복지부 소관 예산은 1조888억 원으로,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안(1조542억원)보다 346억원 증액됐다.

 

구체적인 증액 내용은 62∼64세 대상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접종을 위해 224억 원이 추가됐고 코로나19 대응 의료인력 지원에 120억 원이 배정됐다. 감염병 역학조사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예산도 2억 원이 증액됐다.

 

이중 코로나 의료진 지원 예산과 신종감염병 역학조사 시스템 예산은 의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추경안 반영을 촉구한 사항이다.

 

신 의원은 코로나 방역 업무에 헌신한 의료진 치료와 지원을 위해 수당 309억원, 위로금 2억원 등 총 311억원의 추경안 증액을 요구했었다. 국회는 이 중 예산결산특위 계수조정을 거쳐 120억원만 반영했다.

 

복지부는 약 1조원의 예산 중 대부분인 8,004억원을 방역과 치료제 개발 등 감염병 대응에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의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레벨D 보호복 772만개와 마스크 200만개, 인공호흡기 300대, 에크모(ECMO) 100대 등 방역 물품을 비축하는 데 2,009억원을 투입한다.

 

이와 함께 지역 현장에서 진료를 신속하게 볼 수 있도록 전국 67개 보건소에 음압 선별 진료소를 신축하는데 102억원을 배정했다.

 

또한, 14∼18세 청소년과 62∼64세 등 총 455만명에 대한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위해 489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 가을·겨울철 인플루엔자 유행이 코로나19 사태와 겹치게 될 때 의료체계에 가중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등 연구 인프라를 확충하는 데는 1,404억 원을 투자한다.

 

이 밖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에 대한 융자를 지원하는 데는 4,00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앞서 1차 추경을 통해서도 의료기관 지원을 위해 같은 금액을 지원한 바 있다.

 

복지부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비대면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한국판 뉴딜을 추진에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추가경정예산안, 코로나19, 보건복지부, 예방접종, 신종감염병, 역학조사, 보건소, 백신, 치료제, 의료기관, 국가예방접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