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원, 천식․COPD 치료제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

캡만 젖히면 바로 흡입 가능… 안전 장치 적용으로 오남용 방지까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06 [10:58]

대원, 천식․COPD 치료제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

캡만 젖히면 바로 흡입 가능… 안전 장치 적용으로 오남용 방지까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06 [10:58]

【후생신보】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이 6일 천식 및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치료용 흡입제 ‘콤포나콤팩트에어‘를 출시, 관련 시장에 진출했다.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플루티카손프로피오네이트와 살메테롤지나포산염이 복합된 건조분말흡입 방식의 천식 치료제(DPI, Dry Powder Inhaler)다.

 

대원은 터키 제약사인 노이텍(Neutec) 사와 손을 잡고 노이텍 사 흡입기 전용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수입해 판매한다. 노이텍 사는 EU GMP 인증을 받은 기업으로, 흡입기 디바이스를 제작하는 별도 법인과 공장을 두고 있어 제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폐 흡입제 동등성 입증 가이드라인이 요구하는 9가지 동등성 시험 요건을 모두 충족, 오리지널 제품과 동등한 수준의 약물 전달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기존 제품들이 다소 번거로운 사용 절차가 필요한 반면, 콤포나콤팩트에어는 흡입구를 덮고 있는 캡을 옆으로 젖히기만 하면 바로 흡입이 가능한 원스텝(One-Step) 제품으로 환자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또 별도의 안전 장치(Safety Lock)를 적용, 안전 장치를 누른 상태에서만 캡을 열 수 있도록 설계함으로써 어린이들의 약물 오남용을 예방할 수 있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코대원포르테, 프리비투스, 클래신 등으로 이미 호흡기 치료제 분야의 전통 강자로 자리매김한 바, 이번 콤포나콤팩트에어 출시를 통해 흡입기 분야로도 제품군을 확장함으로써 호흡기 전문 제약사로서 입지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천식 및 COPD용 글로벌 흡입제 시장은 약 40조 원, 국내 시장은 약 1,3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원제약, 노이텍, 콤포나콤팩트, 천식, COPD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