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북대병원 고객만족도조사 결과 ‘우수’

기재부 주관 조사에서 우수등급 획득...병원 이용 고객들이 의료서비스 품질 인정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06 [09:03]

전북대병원 고객만족도조사 결과 ‘우수’

기재부 주관 조사에서 우수등급 획득...병원 이용 고객들이 의료서비스 품질 인정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06 [09:03]

【후생신보】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기획재정부가 실시한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우수’등급 평가를 받았다.

 

 

6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기획재정부가 대국민서비스 개선을 위해 전국 32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기타공공기관 의료부문에서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는 공공기관이 제공하는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받는 고객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고 있다.

 

전북대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외래·입원·교육·연구 등 전 분야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전년도 평가점수를 훨씬 상회하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 같은 결과는 병원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들이 전북대병원의 의료서비스 품질이 매년 향상되고 있음을 인정해줬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담고 있다.

 

전북대병원은 질환별 특화센터를 통한 전문적인 진료와 환자중심의 진료시스템 개선, 편의시설 확충 등 고품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남천 병원장은 “이번 고객만족도 우수기관 선정은 병원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진료환경과 의료서비스의 질을 인정해주고 높이 평가해줬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환자중심의 기치아래 전 임직원 모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신뢰와 감동을 주는 병원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