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3차 추경에 코로나19 방역 의료진 위험수당 반영돼야"

신현영 의원, 감염 위험 불구 자리 지키는 의료진 헌신과 수고 대한 최소한 보상 국가가 챙겨야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5:26]

"3차 추경에 코로나19 방역 의료진 위험수당 반영돼야"

신현영 의원, 감염 위험 불구 자리 지키는 의료진 헌신과 수고 대한 최소한 보상 국가가 챙겨야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7/02 [15:26]

【후생신보】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를 맡은 의료인의 위험수당과 위로금 등이 반영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 19 환자 치료를 맡은 원 소속 의료진의 위험수당과 감염된 의료인 위로금 등 최소한의 보상이 제3차 추경안에 반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신현영 의원은 “지금 코로나19 장기화로 환자를 치료하다가 감염된 의료진이 100명이 넘을 정도로 현장에 있는 의료진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감염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의료진의 헌신과 수고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은 국가가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 대부분의 코로나 19 현장 의료인들은 위험수당조차 지급받지 못하고 있고 심지어 코로나 19 환자를 돌보다가 감염돼도 아무런 지원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신 의원은 "보건복지부 추산 의료인 위험수당과 지원금은 311억원 정도 된다며 정부가 감당하기 어려운 예산 규모가 아니다"라며 "이를 책임지는 국가가 감염병 대응 선진국이고 국회 추경 심사에서 관련 예산이 반영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안류 20/07/11 [07:42] 수정 삭제  
  코로나19로 고생하시는 환자분들과 그 곁을 지키느라 탈진에 번아웃까지 겪고 계신 의료진들 여러분 힘내세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치료를 맡은 의료인의 위험수당과 위로금 등 최소한의 보상이라도 주어져야 한다는데 동의합니다. 감염병 대응 선진국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부분이라도 생각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코로나19, 3차 추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