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첩약 급여화 관련, 악의적 선동 중단하라"

한의협, 국민 위해 미룰 수 없는 중차대한 의료정책…의료계도 찬성해야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4:42]

“첩약 급여화 관련, 악의적 선동 중단하라"

한의협, 국민 위해 미룰 수 없는 중차대한 의료정책…의료계도 찬성해야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7/02 [14:42]

【후생신보】  한의계가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에 대한 의료계의 반대 중단을 촉구했다. 악의적인 선동과 여론몰이의 명분없는 반대를 멈춰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다면 의료계는 첩약 급여화에 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2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 진료선택권 확대와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한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허준이 죽어야 나라가 산다'고 주장하던 의료계의 악의적인 선동과 여론몰이가 깊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보건복지부의 ‘한방의료이용 및 한약소비실태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들이 한의약 치료 중 가장 최우선으로 건강보험 적용이 되기를 희망하는 1순위가 바로 ‘첩약’으로 밝혀졌고 정부도 이같은 국민들의 열망에 따라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첩약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화를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의사들은 국민건강증진이라는 대의를 위해 전체 회원 찬반투표를 거쳐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그러나 의료계는 첩약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이 확정되면 코로나19 방역 및 진료를 중지하고 나아가 전면 총파업도 불사할 것이라며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으름장을 놓는 안하무인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의협은 "이같은 선동과 여론몰이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의 정당성과 당위성을 훼손하고 나아가 한의와 양의의 밥그릇 싸움,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감으로써 국민과 여론의 관심을 멀어지게 하려는 불순한 저의가 깔려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는 국민의 진료선택권 확대와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차대한 의료정책”이라며 “안전성과 유효성이 충분히 검증된 한약을, 전문가인 한의사들의 정확한 진단에 따라 처방한다면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하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6월 28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는 시점에서 진행된 의협의 야외 집회가 얼마나 많은 국민들의 외면을 받았는지 대오각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의협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의료인이라면 국민이 걱정하는 일을 삼가해야 한다”며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또한 기꺼이 찬성하고 협력하는 것이 의료인의 기본적인 본분이자 책무임을 망각해서는 안 될 것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