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씨티씨바이오, 코로나 진단키트 총 550억 규모 수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16:09]

씨티씨바이오, 코로나 진단키트 총 550억 규모 수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01 [16:09]

【후생신보】씨티씨바이오는 버한그룹과 아프리카 및 중동 지역에 3,300만 달러(한화 약 4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씨티씨바이오는 기존 라틴아메리카 지역에 15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계약에 이어 이번 수출로 누적으로 약 550억 원 규모의 수출을 확정 짓게 됐다.

 

씨티씨바이오 관계자는 “씨티씨바이오의 ‘CTCTMCOVID-19IgM/IgGComboTest’는 IgG 항체와 IgM 항체를 동시에 진단하는 키트로 손끝혈이나 전혈을 ‘혈장분리’ 과정 없이 한 방울만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키트”라며 “대규모 분자진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지 않은 국가들은 신속진단키트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라틴아메리카 지역을 대상으로 한 JDJ그룹과의 공급계약 관련 정정공시는 최근 허가절차 등을 강화하면서 지연된 부분으로 수출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으며, 여전히 진단키트 해외 공급 요청이 급증하고 있어 양산물량 증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씨티씨바이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버한그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