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백병원, 최첨단 CT ‘애퀼리언 원 프리즘’ 국내 최초 도입

방사선 피폭량, 최대 75% 저감·한 번 촬영으로 640장 이미지 저장 가능
안전·신속·정확 검사 가능…AI 기술 탑재, 고해상 이미지 빠른 속도 구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0:21]

서울백병원, 최첨단 CT ‘애퀼리언 원 프리즘’ 국내 최초 도입

방사선 피폭량, 최대 75% 저감·한 번 촬영으로 640장 이미지 저장 가능
안전·신속·정확 검사 가능…AI 기술 탑재, 고해상 이미지 빠른 속도 구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6/30 [10:21]

【후생신보】  인제대 서울백병원(원장 오상훈)이 최첨단 CT인 캐논 ‘애퀼리언 원 프리즘(Aquilion ONE PRISM)’ 모델을 국내 최초 도입했다.

 

특히 서울백병원이 도입한 CT는 방사선 선량 감소 기술을 탑재해 기존 CT 대비 75%까지 방사선 선량을 줄이면서 기존과 동일한 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인체에 취약한 눈, 갑상선, 유방 등의 방사선 피폭을 최대 약 30%까지 줄일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환자 맞춤형 방사선량 설정도 가능하다.

 

또한 0.275초라는 짧은 시간에 심장, 뇌 등 주요 장기 기관 전체를 촬영할 수 있다.

CT의 일반적인 촬영 범위는 4cm로 심장 등 주요 신장 기관의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여러 번의 촬영이 필요한 데 반해, 이번에 서울백병원이 도입한 CT ‘애퀼리언 원 프리즘’은 단 한 번의 촬영으로 16cm에 달하는 이미지를 640장 얻을 수 있어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

 

심장 CT 촬영 시 검사가 불가능했던 심박수의 변화가 심하거나 부정맥이 있는 환자의 경우에도 검사가 가능하다.

 

인체에 금속 인공물이나 치과용 임플란트, 액세서리 등 있을 때 CT 이미지가 흐려질 수 있지만 이번에 도입한 CT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해 영상을 제공한다.

 

특히 ‘애퀼리언 원 프리즘’은 AI 딥러닝 구현 기술 중 하나인 심층신경망을 활용한 이미지 재구성 기술(AiCE)을 탑재해, 고해상도의 CT 이미지를 기존 대비 20% 낮은 선량, 3~4배 빠른 속도로 구현한다. AiCE를 이용한 검사 적용 범위는 심장, 뇌, 폐, 근골격까지 가능하다.

 

한편 영상의학과 황대현 과장은 “첨단 기술이 탑재된 CT 도입으로 이전보다 더 빠르고 정확한 검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자에게 안전하면서도 더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