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평원, 비대면 지역 안전 활동 전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09:39]

심평원, 비대면 지역 안전 활동 전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6/25 [09:39]

【후생신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평원)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지역사회와 협업하며 다양한 안전 강화 활동을 전개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심평원은 지난 16일부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원주시 소재 커피전문점 및 편의점 등과 함께 ‘스몸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스몸비 캠페인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경각심과 보행 중 사용자제를 촉구하는 캠페인이다.

 

심평원은 ‘스몸비 안전 컵홀더’를 제작하여, 원주시민들에게 스마트폰 사용 시 시야각 변화 안내를 통해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의 위험성을 알리고 있다.

 

커피전문점 매장의 한 직원은 “심사평가원과 함께한 스몸비 캠페인은 지역사회 안전 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심평원은 이외에도 지역 주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원주시청 및 25개 행정복지센터와 협업해 지역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하는 모든 주민에게 코로나19 예방수칙, 재난 시 행동요령 등 ‘원주시민이 반드시 알아야 할 안전수칙’ 리플릿을 배부하고 있다.

 

행정복지센터 직원은 “코로나19 예방수칙 등 유용한 정보가 많아 지역주민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선민 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 캠페인 등 대면에 어려움이 있지만, 지역사회와 다양한 협업을 통한 지역 안전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심평원, 코로나19, 스몸비 캠페인, 행정복지센터, 지역사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