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제약 ‘우루사’ 임상 결과 JAMA 장식

300․600mg, 담석 예방 효과 우수…600mg 효과 특히 뛰어나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09:36]

대웅제약 ‘우루사’ 임상 결과 JAMA 장식

300․600mg, 담석 예방 효과 우수…600mg 효과 특히 뛰어나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6/19 [09:36]

【후생신보】 대웅의 얼굴인 ‘우루사’의 담석 예방 효과가 확인된 연구 논문이 발표됐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이 같은 내용의 임상 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인 ‘JAMA Surgery’에 등재됐다고 19일 밝혔다. JAMA Surgery는 1920년부터 간행된 미국의사협회 공식 학술지다.

 

이번 논문은 위 절제술을 받은 위암 환자에서 우루사의 담석 예방 효과를 입증한 세계 최초 연구로 우루사 300mg은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해당 적응증을 획득했다.

 

연구진은 위 절제술을 받은 지 2주 이내의 위암 환자 521명을 세 개의 집단으로 나누어 우루사 300mg, 600mg, 위약을 각각 투여했다. 12개월 동안 약물을 지속적으로 투여한 후, 약물 투여 12개월째 담석이 형성된 환자의 비율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우루사 300mg와 600mg 투여군 모두 위약군 대비 높은 담석 예방 효과를 보였다. 12개월 이내 담석이 형성된 환자의 비율이 각각 5.3%(8명/151명), 4.3%(7명/164명)로 위약군 16.7%(25명/150명) 대비 유의하게 낮았다.

 

특히 우루사 600mg의 경우, 위와 주위의 림프절까지 모두 절제해 절제범위가 넓은 D2 절제술을 시행한 환자군에서 12개월 이내 담석이 형성된 비율은 4.1%(4명/97명)에 불과했다. 위약군(15.1%, 13명/86명) 대비 우수한 담석 예방 효과를 입증했다. 안전성에서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게 회사 측 주장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박도중 서울대학교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위 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담석 발생 위험 뿐 아니라 수술과 내시경 같은 치료 과정에서도 위험이 증가한다”며 “우루사를 통해 담석 형성의 위험을 원천적으로 줄이려는 노력은 위암 환자의 수술 합병증 및 그로 인한 위험을 줄인다는 면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이상협 서울대학교 소화기내과 교수는 “위 절제술을 시행한 위암 환자의 담석 유병율은 1년 내 13~17%, 5년 내 20% 이상으로 일반인 대비 약 10배 이상 높은 수준”으로 “위 절제술을 시행한 환자에게 우루사 처방 시 담석 발생의 1차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음은 물론 장기적으로 안전성과 경제성까지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루사는 국내에서 처방되는 간장용제 중 유일하게 미국 FDA가 승인한 UDCA(우르소데옥시콜산) 성분으로 이루어진 의약품이다. 활발한 임상 연구를 통해 적응증을 확장하며 ▲만성 간질환 ▲담즙 분비 부전으로 오는 간질환 ▲담도계 질환 ▲담석증 ▲만성 C형 간염 ▲원발성 담즙성 간경변증 ▲급격한 체중 감소를 겪은 비만 환자에서의 담석 예방 등 간부터 췌담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