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원을지대병원 병리과 김주영 교수 SCI 논문 게재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 임상병리학적 양상 밝혀내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09:19]

노원을지대병원 병리과 김주영 교수 SCI 논문 게재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 임상병리학적 양상 밝혀내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6/19 [09:19]

【후생신보】 노원을지대학교병원 병리과 김주영 교수가 발표한 논문이 SCI급 학술지 Pathology 2020년 4월호에 게재됐다.

 
해당 논문은 ‘췌장의 세엽세포암종과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은 신경내분비 종양보다 불량한 예후를 보인다’는 주제로 김 교수가 제1 저자로 참여했다.


췌장에서 나타나는 매우 드문 종양 중 하나인 세엽세포암종과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은 임상병리학적 특징이 잘 기술되어 있지 않은 종양이다.

 
김 교수는 병리학적 감별을 위해 세엽세포암종과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을 신경내분비 종양과 각각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은 신경내분비 종양보다 공격적인 임상 병리학적 양상과 불량한 예후를 보였다.

 
김주영 교수는 “연구를 통해 혼합 세엽세포-신경내분비 암종은 병리학적으로 신경내분비 종양보다 세엽세포암종과 비슷한 양상을 보이는 종양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흔치 않은 종양의 양상이 밝혀진 만큼 향후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 방향 제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