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삭센다, 국내 비만 시장서 존재감

아이큐비아 분석 결과 6분기 누적 매출 540억 1위…연간 누적 매출서도 '당당' 1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6/08 [11:46]

삭센다, 국내 비만 시장서 존재감

아이큐비아 분석 결과 6분기 누적 매출 540억 1위…연간 누적 매출서도 '당당' 1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6/08 [11:46]

【후생신보】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에서 삭센다의 존재감이 지속 상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삭센다는 올해 1분까지 연간 누적 매출액은 물론, 6분기 연속 매출 1위 자리를 지켰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GLP-1(Glucagon-Like Peptide 1) 유사체 비만 치료제 삭센다(성분명: 리라글루티드 3.0mg)가 체중 감소 효과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최근 1년 연간 누적 매출액(MAT) 약 380억 원을 기록하며 관련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의약품 조사 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삭센다는 최근 1년 동안 연간 누적 매출액(MAT) 약 380억 원을 기록하며 비만 치료제 시장에서 28.8%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09.8% 성장한 수치로, 전체 비만 치료제 시장의 성장률인 22.3%를 상회하는 비율이다.

 

또한 삭센다는 2018년 4분기부터 2020년 1분기까지 시장 매출 540억 원을 기록하며 6분기 연속으로 시장 매출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노보 측은 “삭센다가 국내 출시 이후 지난 2년 간 비만 치료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것은 환자의 체중감소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인식하고 또한 직접 고유의 처방경험을 쌓아온 국내의료진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노보 노디스크는 앞으로도 삭센다의 효과와 안전성을 지속 알리는 동시에 ‘비만은 질환’ 이라는 인식을 의료진과 비만 환자들이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리라글루티드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GLP-1 유사체 비만 치료 신약으로, 음식 섭취에 반응해 자연적으로 분비되는 인체 내 식욕 조절 물질인 GLP-1과 97% 가량 유사해 포만감을 높임으로써 식욕을 조절하고 공복감과 음식섭취를 줄여 체중을 감소시킨다.

 

SCALE 임상 등에 따르면 리라글루티드는 유의미한 체중 감소 뿐 아니라 체중 감량 유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2형 당뇨병 환자 9,340명이 참여한 LEADER 임상 시험에서는 리라글루티드 1.8mg의 장기적인 심혈관계 안전성 및 우수성이 확인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