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원대병원, 마취적정성평가 1등급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09:32]

강원대병원, 마취적정성평가 1등급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6/05 [09:32]

【후생신보】  강원대병원(원장 이승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4일 공개한 1차 마취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환자는 마취 과정에서 인체 활력징후의 급격한 변동을 겪게 되는다, 이 때 병원의 보유한 역량에 따라 환자의 안위가 결정된다.

 

강원대병원은 전체 점수 98.8점으로 전체 병원평균 82.2점 대비 높은 점수를 기록하는 등 마취환자에 대한 관리가 심사기준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강원대병원은 코로나19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격리환경에서의 외과 수술을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수술 환자에 대한 관리가 고도화 되었다.

 

이승준 원장은 “마취 관련 처음 시행한 평가에서 우수한 결과를 얻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질 높은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모든 의료진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심평원의 평가대상 기관은 종합병원 이상 344개소로 마취 영역의 전반적인 관리 실태를 파악해 환자안전 관리 기반 마련 및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처음으로 시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