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백신연구소,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 국내 첫 임상시험 허가 획득

식약처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국내에서 빠르게 임상시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5:50]

국제백신연구소,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 국내 첫 임상시험 허가 획득

식약처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국내에서 빠르게 임상시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6/04 [15:50]

【후생신보】 국제백신연구소(IVI)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미국 이노비오사 백신 후보물질(INO-4800)의 I/II상 임상시험 허가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이 허가된 것이며 4월 미국에서 동일 백신의 첫 임상시험이 착수된 지 약 2개월 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전 심사과정을 신속히 진행한 관계 당국의 적극적인 행정 지원으로 인해 가능했다.

 

이 임상시험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심사 지원 및 과학적 전문적 자문 등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관련 지원을 제공했으며 심사 신청일부터 근무일 기준 12일 만에 임상시험이 승인됐다.

 

IVI에서 이번 임상시험을 담당하고 있는 이철우 박사는 “허가와 심사 경험이 많은 심사자의 밀착 컨설팅, 심사과정에서 승인 및 허가에 필요한 제출자료의 면제 및 신속심사 등 식약처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지원이 국내에서 빠르게 임상시험을 준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이러한 행정적 지원은 앞으로 코로나 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기간 단축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정 20/06/15 [13:19] 수정 삭제  
  국내 첫 임상시험을 드디어 할수 있다니 정말 좋은 소식이네요. 코로나와 싸워주시는 의료진분들과 치료제 개발에 힘써주시는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좋은 결과 나왔으면 좋겠네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