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 찍는 의사 김한겸,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 개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0:56]

사진 찍는 의사 김한겸,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 개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6/03 [10:56]

▲ 바오밥 일출, 무른다바, 마다가스카르


【후생신보】사진 찍는 의사,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김한겸 교수가 오는 19일(금)부터 7월 1일(수)까지 서울 서초구 ‘갤러리 쿱’에서 ‘노마드 인 아프리카展’을 개최한다.

 

전시 전날인 18일에는 프리뷰 파티가 진행 예정이다. 저녁 7시부터 진행되며, 누구든지 참여 가능하다.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에는 김한겸 교수가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1년 동안 18번의 아프리카 의료 봉사를 하며 찍은 사진들이 전시된다.

 

김 교수는 우간다를 시작으로 에티오피아, 케냐,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짐바브웨, 마다가스카르까지 의료봉사를 꾸준히 다녔고, 풍경, 사람, 동물, 문화 등 다양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30만장 가량 남겼다.

 

특히 마다가스카르의 사진이 많다. 대한세포병리학회에서 의료소외국가의 병리의사 육성을 위해 진행해 온 ‘바오밥프로젝트’ 덕분이다. 그는 2015년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해 보건부장관을 만나, ‘바오밥 프로젝트’에 대해서 설명하고, 흔쾌히 허락을 받았다.

 

그를 포함한 한국의 병리의사들은 2016년부터 올해 1월까지 5년간 해마다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해 병리과 의료진을 트레이닝하고, 나아가 의료진을 한국에 초청 연수도 진행했다. 구로병원 병리과에서 3명의 마다가스카르 병리의사들이 3개월간 연수를 받았고, 서울아산병원에서는 1명이 2개월간 연수를 받았다.

 

김한겸 교수는 “마다가스카르는 우리나라 과거 농촌의 모습과 비슷하다. 소 쟁기질로 논농사를 짓고, 그 옆에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모습이 어릴 때의 풍경과 똑같아 정감이 간다”며 “그래서 이 곳의 사진들이 유달리 마음에 긴 여운을 남겼고, 의도치 않았지만 다른 나라에 비해서 많이 소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한겸 교수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병리과 교수이자 40년 동안 사진을 찍어온 사진작가다. 이번 전시 이외에도, 2016년 몽골사진전, 2017년 현미경 예술작품전 등을 전시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김 교수의 현미경 사진이 우정사업본부 기념우표로 제작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