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질본 '청' 승격·스토킹 처벌법 발의

정춘숙 의원, "바꿔야 할 법과 제도 책임지고 바꾸겠다"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0:22]

질본 '청' 승격·스토킹 처벌법 발의

정춘숙 의원, "바꿔야 할 법과 제도 책임지고 바꾸겠다"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6/02 [10:22]

【후생신보】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용인시병)은 제21대 국회 첫 입법안으로 스토킹처벌법,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 등 2건을 대표발의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스토킹처벌법의 정식 명칭인 ‘스토킹범죄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안’(제정안)은 현행법상 스토킹을 ‘경범죄 처벌법’에 의거해 벌금 10만원 이하의 처벌밖에 할 수 없어 사실상 막을 수단이 없다는 점에서 마련한 법안이다.

 

스토킹이 살인까지 이어지기도 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점에서, 지속적 괴롭힘의 가해자를 무겁게 처벌하고 피해자를 보호하자는 취지이다.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코로나19, 메르스 등 점점 잦아지는 신종 감염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발의했다.

 

보건복지부 소속 질병관리본부를 독립된 중앙행정기관(청)으로 승격시켜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질병관리청 승격 법안은 정춘숙 의원이 지난 2017년 제20대 국회에서 이미 대표 발의했으나 국회가 종료되면서 임기만료 폐기됐다.

 

정춘숙 의원은 "반드시 입법돼야할 법안임에도 제때 통과되지 못해 예방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거나, 피해 발생 후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 라며 ”바꿔야 할 법·제도는 책임지고 끝까지 바꾸겠다는 의미이다"라며 개정안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제21대 국회에서도 사회적 약자와 민생을 돌보고, 국민의 자유와 인권,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입법 활동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